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흥진호 나포 대응·책임범위 놓고 입씨름
입력 2017.11.14 (22:43) | 수정 2017.11.14 (23:15) 인터넷 뉴스
여야, 흥진호 나포 대응·책임범위 놓고 입씨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14일(오늘) 해양경찰청과 해양수산부로부터 '391 흥진호' 사건에 대한 현안보고를 받았다.

야당은 흥진호의 나포 가능성을 염두에 두지 않은 정부의 안일한 태도를 지적했고 '흥진호 선원 간첩 의혹' 등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에 정부·여당은 흥진호 사건이 정쟁화되는 걸 경계하며 방어하면서 항간의 간첩설 등을 구체적으로 해명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이런 문제가 생겼을 때 우리나라 안보 시스템이나 해양경찰 대응 이런 부분이 미숙하다"면서 "세월호 문제는 몇 년이 지나도록 난리를 치더니… 이번 일은 내용과 질적인 면이 다르기는 하지만 국가의 안이함 문제는 똑같다"고 지적했다.

홍문표 의원은 "고기를 잡기 위해 욕심을 내서 원산까지 올라갔다고 보는 사람도 있지만, 사상적으로 문제가 있어 고의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며 "후자에 대해 국민과 여기 앉은 국회의원들도 의문점을 가지는 것"이라고 선원들에게 말했다.

이 의원은 증인으로 참석한 흥진호 실제 소유자인 고 씨에게 실제로는 지난달 20일 흥진호와 통화했음에도 22일에 통화한 것처럼 거짓 진술한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고 씨는 "20일 마지막 통화할 때 '어장사고만 났지 다른 별다른 사항이 없고 사흘 조업한 뒤 입항한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통상 하루 정도는 제때 위치보고를 못 하는 경우가 많아 단순히 보고타임을 놓쳤다고 생각했다"고 답변했다.

반면에 정부·여당은 항간의 의혹을 해명하는 데 집중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흥진호 선원들이 후포항에 입항했을 당시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던 점 때문에 세간에는 '흥진호 선원들은 간첩'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이에 대해 해경은 비공개 보고에서 "선원 1명이 '집사람이 우울증이 있어 치료 중인데 배 타는 줄을 모른다. (얼굴이) 언론에 나가면 쇼크를 받아 쓰러질 것'이라며 마스크를 요구했고, 이에 다른 선원들도 요구해 마스크 10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도 흥진호 선장은 마스크 착용 경위에 대해 "가정사도 있고 자식들 보는 눈도 있고 집에 와이프가 지병을 앓는 사람도 있었다"면서 "(특별한 의도) 그런 것은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흥진호 선원 중 입북 및 공안 관련 전력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 청장은 "그런 사례가 있는 선원은 없다"고 답했다.

또 김 의원이 "복어잡이 선원치고 모두 젊다는 의혹도 있다"고 묻자, 박 청장은 "(젊은) 베트남 선원이 있어 평균 연령이 낮아졌지만, (한국 선원들은) 전체적으로는 (다른 어선의 사례와) 비슷한 연령"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당 위성곤 의원은 "통계청에 따르면 천재·도로교통·산불 등 재난사고가 매년 30만 건씩 발생한다"며 "이 정부를 청와대에서 관리하는 게 가능한가"라며 사실상 청와대까지 책임의 범위를 넓히는 야당을 비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흥진호 나포 대응·책임범위 놓고 입씨름
    • 입력 2017.11.14 (22:43)
    • 수정 2017.11.14 (23:15)
    인터넷 뉴스
여야, 흥진호 나포 대응·책임범위 놓고 입씨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14일(오늘) 해양경찰청과 해양수산부로부터 '391 흥진호' 사건에 대한 현안보고를 받았다.

야당은 흥진호의 나포 가능성을 염두에 두지 않은 정부의 안일한 태도를 지적했고 '흥진호 선원 간첩 의혹' 등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에 정부·여당은 흥진호 사건이 정쟁화되는 걸 경계하며 방어하면서 항간의 간첩설 등을 구체적으로 해명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이런 문제가 생겼을 때 우리나라 안보 시스템이나 해양경찰 대응 이런 부분이 미숙하다"면서 "세월호 문제는 몇 년이 지나도록 난리를 치더니… 이번 일은 내용과 질적인 면이 다르기는 하지만 국가의 안이함 문제는 똑같다"고 지적했다.

홍문표 의원은 "고기를 잡기 위해 욕심을 내서 원산까지 올라갔다고 보는 사람도 있지만, 사상적으로 문제가 있어 고의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며 "후자에 대해 국민과 여기 앉은 국회의원들도 의문점을 가지는 것"이라고 선원들에게 말했다.

이 의원은 증인으로 참석한 흥진호 실제 소유자인 고 씨에게 실제로는 지난달 20일 흥진호와 통화했음에도 22일에 통화한 것처럼 거짓 진술한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고 씨는 "20일 마지막 통화할 때 '어장사고만 났지 다른 별다른 사항이 없고 사흘 조업한 뒤 입항한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통상 하루 정도는 제때 위치보고를 못 하는 경우가 많아 단순히 보고타임을 놓쳤다고 생각했다"고 답변했다.

반면에 정부·여당은 항간의 의혹을 해명하는 데 집중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흥진호 선원들이 후포항에 입항했을 당시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던 점 때문에 세간에는 '흥진호 선원들은 간첩'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이에 대해 해경은 비공개 보고에서 "선원 1명이 '집사람이 우울증이 있어 치료 중인데 배 타는 줄을 모른다. (얼굴이) 언론에 나가면 쇼크를 받아 쓰러질 것'이라며 마스크를 요구했고, 이에 다른 선원들도 요구해 마스크 10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도 흥진호 선장은 마스크 착용 경위에 대해 "가정사도 있고 자식들 보는 눈도 있고 집에 와이프가 지병을 앓는 사람도 있었다"면서 "(특별한 의도) 그런 것은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흥진호 선원 중 입북 및 공안 관련 전력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 청장은 "그런 사례가 있는 선원은 없다"고 답했다.

또 김 의원이 "복어잡이 선원치고 모두 젊다는 의혹도 있다"고 묻자, 박 청장은 "(젊은) 베트남 선원이 있어 평균 연령이 낮아졌지만, (한국 선원들은) 전체적으로는 (다른 어선의 사례와) 비슷한 연령"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당 위성곤 의원은 "통계청에 따르면 천재·도로교통·산불 등 재난사고가 매년 30만 건씩 발생한다"며 "이 정부를 청와대에서 관리하는 게 가능한가"라며 사실상 청와대까지 책임의 범위를 넓히는 야당을 비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