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동아시아 공동체로 경제·안보 협력”
입력 2017.11.14 (22:46) | 수정 2017.11.14 (23:1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동아시아 공동체로 경제·안보 협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과 한중일이 경제, 안보에 협력하자는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을 제시했습니다.

마지막 순방 일정을 앞두고 문 대통령은 동행취재 중인 기자들과 간담회도 가졌습니다.

현지에서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20년 전 아시아 금융위기를 극복한 연대의 힘으로 동아시아 평화 공동체를 건설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제 우리는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협력체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합니다"

한국의 '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이 그 밑거름이 될 거라며, 한중일 협력 정상화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 마지막 일정을 앞두고 기자실을 깜짝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는 정치적 결단이 아니라 법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최종 배치를 결정하려면 일반환경영향평가를 거쳐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안보에 있어서 긴박한 상황이었고 그리고 그렇게 완전한 환경영향 평가를 거칠 시간 여유 없었기 때문에.. 임시 배치를 결정한 것이었고.."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인도 태평양 협력 축으로 거론한 데 대해서는 처음 듣는 한국 입장에서 정확히 알기 어려웠고 앞으로 자세한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핵이 동결과 폐기 단계로 넘어가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화에 나선다면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협의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은 제재와 압박 강도를 높여 나가는 데 집중할 때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동아시아 공동체로 경제·안보 협력”
    • 입력 2017.11.14 (22:46)
    • 수정 2017.11.14 (23:10)
    뉴스라인
“동아시아 공동체로 경제·안보 협력”
<앵커 멘트>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과 한중일이 경제, 안보에 협력하자는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을 제시했습니다.

마지막 순방 일정을 앞두고 문 대통령은 동행취재 중인 기자들과 간담회도 가졌습니다.

현지에서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20년 전 아시아 금융위기를 극복한 연대의 힘으로 동아시아 평화 공동체를 건설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제 우리는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협력체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합니다"

한국의 '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이 그 밑거름이 될 거라며, 한중일 협력 정상화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 마지막 일정을 앞두고 기자실을 깜짝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는 정치적 결단이 아니라 법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최종 배치를 결정하려면 일반환경영향평가를 거쳐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안보에 있어서 긴박한 상황이었고 그리고 그렇게 완전한 환경영향 평가를 거칠 시간 여유 없었기 때문에.. 임시 배치를 결정한 것이었고.."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인도 태평양 협력 축으로 거론한 데 대해서는 처음 듣는 한국 입장에서 정확히 알기 어려웠고 앞으로 자세한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핵이 동결과 폐기 단계로 넘어가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화에 나선다면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협의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은 제재와 압박 강도를 높여 나가는 데 집중할 때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