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 브리핑] 콘크리트가 꽝…‘최악 강진’ 530명 사망
입력 2017.11.14 (22:53) | 수정 2017.11.14 (23:1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콘크리트가 꽝…‘최악 강진’ 530명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이란과 이라크 국경 지역에서 난 이번 강진은 올 들어 최악의 지진으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이틀 만에 사망자는 530명, 부상자는 8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사무실 집기들이 요동칩니다.

근로자가 놀라 뛰쳐나가고, 자동차만 한 콘크리트 더미들이 마구 굴러떨어집니다.

가옥들은 형체도 없이 뭉개졌고,,

높은 건물들도 폭격 맞은 것처럼 뻥뻥 뚫렸습니다.

집을 잃은 수 만 명이 추위와 여진의 공포에 떨고 있는데요.

현장에선 생존자 소식은 들리지 않고 시신만 늘고 있습니다.

이틀 만에 사망자는 530명을 넘어섰고 부상자는 8천여 명입니다.

올 들어 지진으로 인한 최악의 인명피해입니다.

이란과 이라크 접경 지역은 유라시아 판과 아라비아 판이 자주 충돌하는 곳으로 지각 활동이 잦습니다.

인근에선 5년 전에도 규모 6이 넘는 지진으로 300명 넘게 숨졌고, 올 들어서만 규모 5 이상의 강진이 4차례나 발생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콘크리트가 꽝…‘최악 강진’ 530명 사망
    • 입력 2017.11.14 (22:53)
    • 수정 2017.11.14 (23:10)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콘크리트가 꽝…‘최악 강진’ 530명 사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이란과 이라크 국경 지역에서 난 이번 강진은 올 들어 최악의 지진으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이틀 만에 사망자는 530명, 부상자는 8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사무실 집기들이 요동칩니다.

근로자가 놀라 뛰쳐나가고, 자동차만 한 콘크리트 더미들이 마구 굴러떨어집니다.

가옥들은 형체도 없이 뭉개졌고,,

높은 건물들도 폭격 맞은 것처럼 뻥뻥 뚫렸습니다.

집을 잃은 수 만 명이 추위와 여진의 공포에 떨고 있는데요.

현장에선 생존자 소식은 들리지 않고 시신만 늘고 있습니다.

이틀 만에 사망자는 530명을 넘어섰고 부상자는 8천여 명입니다.

올 들어 지진으로 인한 최악의 인명피해입니다.

이란과 이라크 접경 지역은 유라시아 판과 아라비아 판이 자주 충돌하는 곳으로 지각 활동이 잦습니다.

인근에선 5년 전에도 규모 6이 넘는 지진으로 300명 넘게 숨졌고, 올 들어서만 규모 5 이상의 강진이 4차례나 발생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