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마존 제2 본사, 최적입지는 댈러스·보스턴·워싱턴 順”
입력 2017.11.15 (00:31) | 수정 2017.11.15 (00:52) 인터넷 뉴스
“아마존 제2 본사, 최적입지는 댈러스·보스턴·워싱턴 順”
텍사스 주 댈러스와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수도인 워싱턴 D.C. 등 3개 도시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제2 본사의 최적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오늘 보도했다.

WSJ 북미 238개 도시가 아마존 유치를 위해 앞다퉈 신청 서류를 제출한 가운데, 아마존이 제2 본사 건설 계획을 발표하면서 기준으로 제시한 고학력 노동력과 삶의 질, 교통 편이성 등을 따져본 결과 댈러스 등 3도시가 가장 좋은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가장 적합한 도시로 꼽힌 댈러스는, 텍사스 주의 경우 소득세가 없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이어 '밀레니엄 세대'를 중심으로 인력의 다양성이 돋보이는 보스턴, 정보·기술(IT) 노동력이 뛰어난 워싱턴D.C.도 적합한 후보지로 꼽혔다.

다만, 아마존 본사가 있는 시애틀과 가장 비슷한 특성을 기준으로 한다면 조지아 주 애틀랜타, 미시간 주 시카고, 콜로라도 주 덴버가 유력하다.

또 다른 유력 후보지로 꼽히는 뉴욕시는 노동력과 문화적 다양성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겠지만, 삶의 질 부문에서는 낮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WSJ은 전망했다.

아마존은 내년 초 제2 본사의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아마존의 제2 본사가 들어서게 되면 최대 50억 달러, 우리 돈으로 5조6천억 원의 직접 투자와 5만 명 이상의 고급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아마존 제2 본사, 최적입지는 댈러스·보스턴·워싱턴 順”
    • 입력 2017.11.15 (00:31)
    • 수정 2017.11.15 (00:52)
    인터넷 뉴스
“아마존 제2 본사, 최적입지는 댈러스·보스턴·워싱턴 順”
텍사스 주 댈러스와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수도인 워싱턴 D.C. 등 3개 도시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제2 본사의 최적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오늘 보도했다.

WSJ 북미 238개 도시가 아마존 유치를 위해 앞다퉈 신청 서류를 제출한 가운데, 아마존이 제2 본사 건설 계획을 발표하면서 기준으로 제시한 고학력 노동력과 삶의 질, 교통 편이성 등을 따져본 결과 댈러스 등 3도시가 가장 좋은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가장 적합한 도시로 꼽힌 댈러스는, 텍사스 주의 경우 소득세가 없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이어 '밀레니엄 세대'를 중심으로 인력의 다양성이 돋보이는 보스턴, 정보·기술(IT) 노동력이 뛰어난 워싱턴D.C.도 적합한 후보지로 꼽혔다.

다만, 아마존 본사가 있는 시애틀과 가장 비슷한 특성을 기준으로 한다면 조지아 주 애틀랜타, 미시간 주 시카고, 콜로라도 주 덴버가 유력하다.

또 다른 유력 후보지로 꼽히는 뉴욕시는 노동력과 문화적 다양성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겠지만, 삶의 질 부문에서는 낮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WSJ은 전망했다.

아마존은 내년 초 제2 본사의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아마존의 제2 본사가 들어서게 되면 최대 50억 달러, 우리 돈으로 5조6천억 원의 직접 투자와 5만 명 이상의 고급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