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법사위 ‘MB 수사’ 공방…“적폐 수사 철저” vs “정치 보복”
입력 2017.11.15 (06:07) | 수정 2017.11.15 (07:0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법사위 ‘MB 수사’ 공방…“적폐 수사 철저” vs “정치 보복”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놓고 어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보수 야당은 공정성을 상실한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고, 여당은 적폐청산 수사를 철저히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당 의원들은 군 정치개입 의혹을 둘러싼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등 적폐청산 수사를 철저히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의 요구는 소환조사하라는 겁니다. 이렇게 적폐청산 수사를 그냥 엿가락 늘어지듯이 칙칙 늘어지는 게 아니고…."

보수 야당 의원들은 검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거론하면서, 무리한 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윤상직(자유한국당 의원) : "과거 어느 정부보다도 더 교활하고, 조직적이고, 그러한 적폐청산을 빙자한 저는 정치보복이라고 생각합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정치보복 수사가 아니라면서 검찰 수사 상황을 보고 받고 있고 청와대에도 전달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정성호(더불어민주당 의원) : "법무부는 청와대에 어쨌든 장관은 대통령 법무 참모인데 기본적인 보고는 하고 있습니까?"

<녹취> 박상기*법무부 장관) : "하여튼 수사와 관련해서는 의사소통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박 장관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640만 달러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부당이익 환수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권성동 법사위원장 질의엔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법무부는 적폐청산 수사팀 교체 요구엔 수사가 막바지에 이른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법사위 ‘MB 수사’ 공방…“적폐 수사 철저” vs “정치 보복”
    • 입력 2017.11.15 (06:07)
    • 수정 2017.11.15 (07:07)
    뉴스광장 1부
법사위 ‘MB 수사’ 공방…“적폐 수사 철저” vs “정치 보복”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놓고 어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보수 야당은 공정성을 상실한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고, 여당은 적폐청산 수사를 철저히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당 의원들은 군 정치개입 의혹을 둘러싼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등 적폐청산 수사를 철저히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의 요구는 소환조사하라는 겁니다. 이렇게 적폐청산 수사를 그냥 엿가락 늘어지듯이 칙칙 늘어지는 게 아니고…."

보수 야당 의원들은 검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거론하면서, 무리한 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윤상직(자유한국당 의원) : "과거 어느 정부보다도 더 교활하고, 조직적이고, 그러한 적폐청산을 빙자한 저는 정치보복이라고 생각합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정치보복 수사가 아니라면서 검찰 수사 상황을 보고 받고 있고 청와대에도 전달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정성호(더불어민주당 의원) : "법무부는 청와대에 어쨌든 장관은 대통령 법무 참모인데 기본적인 보고는 하고 있습니까?"

<녹취> 박상기*법무부 장관) : "하여튼 수사와 관련해서는 의사소통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박 장관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640만 달러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부당이익 환수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권성동 법사위원장 질의엔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법무부는 적폐청산 수사팀 교체 요구엔 수사가 막바지에 이른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