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폭행·금품 갈취까지…수련의 갑질 피해 심각”
입력 2017.11.15 (06:47) | 수정 2017.11.15 (07:0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폭행·금품 갈취까지…수련의 갑질 피해 심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학병원 수련의들의 이른바 '갑질'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의료계의 고질적인 적폐로 꼽히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합니다.

박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배들에 의한 대학병원 수련의 폭행 의혹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도마에 오릅니다.

<녹취> 신동근(의원/교육문화체육관광위) : "환자 보호자가 보는 앞에서 폭행을 <녹취> 하고, 또 폭언과 욕설, 금품 갈취."

<녹취> 강명재(전북대병원장) : "폭행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인정하지 않고 있고, 또 지금 경찰 수사 중이어서 추후 결과를 보고 저희가 추가 징계를."

피해자가 취재진에게 알려온 내용은 더 충격적입니다.

각종 가혹 행위와 함께 논문작업 등에 동원되는가 하면 한밤중에 불려가 허드렛일을 도맡아 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대학병원 '갑질' 피해자(음성변조) : "새벽에 몇십 킬로를, 백 킬로 넘게 달려 왔는데 한다는 소리가 복사하라고 하고 그리고 뭐 어떤 사람은 또 소독 안 돼 있으니까 소독하라고 하고."

수술 도구까지 개인 돈으로 사고, 잠 잘 시간조차 거의 없을 정도로 비참한 생활이 이어져 결국, 전문의의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대학병원 '갑질' 피해자(음성변조) : "인기과나 그러다가 보니까 갑질한 게 어떻게 보면 좀 당연시 화하게 돼 있죠. 그리고 그 밑에 을이라는 사람들도 그거를 들어가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노예처럼 생활을 하는 거죠."

대학병원 측은 보건복지부 처분에 따라 곧 대책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하지만 잘못된 관행을 스스로 바로잡으려는 뼈아픈 노력이 없는 한 비슷한 피해는 되풀이될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박재홍입니다.
  • “폭행·금품 갈취까지…수련의 갑질 피해 심각”
    • 입력 2017.11.15 (06:47)
    • 수정 2017.11.15 (07:00)
    뉴스광장 1부
“폭행·금품 갈취까지…수련의 갑질 피해 심각”
<앵커 멘트>

대학병원 수련의들의 이른바 '갑질'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의료계의 고질적인 적폐로 꼽히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합니다.

박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배들에 의한 대학병원 수련의 폭행 의혹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도마에 오릅니다.

<녹취> 신동근(의원/교육문화체육관광위) : "환자 보호자가 보는 앞에서 폭행을 <녹취> 하고, 또 폭언과 욕설, 금품 갈취."

<녹취> 강명재(전북대병원장) : "폭행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인정하지 않고 있고, 또 지금 경찰 수사 중이어서 추후 결과를 보고 저희가 추가 징계를."

피해자가 취재진에게 알려온 내용은 더 충격적입니다.

각종 가혹 행위와 함께 논문작업 등에 동원되는가 하면 한밤중에 불려가 허드렛일을 도맡아 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대학병원 '갑질' 피해자(음성변조) : "새벽에 몇십 킬로를, 백 킬로 넘게 달려 왔는데 한다는 소리가 복사하라고 하고 그리고 뭐 어떤 사람은 또 소독 안 돼 있으니까 소독하라고 하고."

수술 도구까지 개인 돈으로 사고, 잠 잘 시간조차 거의 없을 정도로 비참한 생활이 이어져 결국, 전문의의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대학병원 '갑질' 피해자(음성변조) : "인기과나 그러다가 보니까 갑질한 게 어떻게 보면 좀 당연시 화하게 돼 있죠. 그리고 그 밑에 을이라는 사람들도 그거를 들어가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노예처럼 생활을 하는 거죠."

대학병원 측은 보건복지부 처분에 따라 곧 대책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하지만 잘못된 관행을 스스로 바로잡으려는 뼈아픈 노력이 없는 한 비슷한 피해는 되풀이될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박재홍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