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장애 때문에 몸이 불편한 오빠를 업고서 학교에 다니는 9살 중국 소녀가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늘 오빠 곁에 남아 오빠를 돕겠다는 기특한 소녀의 마음이 대륙에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한순간에 ‘와르르’…높이 280m ‘산악 다리’ 붕괴 순간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만주 땅 묻힌 독립운동가…오늘 100년 만의 귀향
입력 2017.11.15 (06:53) | 수정 2017.11.15 (09:4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만주 땅 묻힌 독립운동가…오늘 100년 만의 귀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제강점기 중국 만주 지역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벌이다 순국한 이여송 지사의 유골이 오늘 봉환됩니다.

이여송 지사는 독립 투쟁을 위해 나라를 떠난 지 100년 만에 고국으로 되돌아옵니다.

중국 선양에서 김경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1930년대 만주에서는 일본 제국에 대항한 독립군의 무장 투쟁이 치열했습니다.

이 시기 조선혁명군 이여송 제1사 부관도 군단의 무기 구매 책임자로 독립운동에 투신했습니다.

<녹취> 샤위춘(동북항일전쟁역사연구회 부회장) : "셀 수 없이 많은 한국과 중국의 전사들이 항일 전쟁에서 피와 생명을 바쳤습니다."

1936년 2월 이여송 지사는 중국 지린성 지안에서 일본군과의 전투 도중 순국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유해는 중국 땅에 묻힌 채 80년을 지냈습니다.

<녹취> 이영민(이여송 지사 장손) : "(할아버지에 대해)들은 게 많습니다. 많은데, 세월이 지나가다 보니까 너무 늦었죠."

국가보훈처가 이 지사의 유골을 국내로 봉환하고 국무총리가 주관하는 봉영식을 거행합니다.

고국으로 돌아오는 133번째 독립운동가 유골입니다.

그러나 아직도 이국 땅에 묻혀있는 독립운동가들이 적지 않습니다.

<녹취> 우승희(독립운동가 우병렬 지사 증손자) : "아주 가슴 아픈 일입니다. 우리 민족의 민족 해방을 위해서 희생했는데 그 사람들을 못 찾은 것이 참 가슴이 아픕니다."

이여송 지사의 유골은 오늘 인천공항으로 봉환됩니다.

독립 투쟁을 위해 나라를 떠난 지 100년 만의 귀향입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만주 땅 묻힌 독립운동가…오늘 100년 만의 귀향
    • 입력 2017.11.15 (06:53)
    • 수정 2017.11.15 (09:40)
    뉴스광장 1부
만주 땅 묻힌 독립운동가…오늘 100년 만의 귀향
<앵커 멘트>

일제강점기 중국 만주 지역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벌이다 순국한 이여송 지사의 유골이 오늘 봉환됩니다.

이여송 지사는 독립 투쟁을 위해 나라를 떠난 지 100년 만에 고국으로 되돌아옵니다.

중국 선양에서 김경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1930년대 만주에서는 일본 제국에 대항한 독립군의 무장 투쟁이 치열했습니다.

이 시기 조선혁명군 이여송 제1사 부관도 군단의 무기 구매 책임자로 독립운동에 투신했습니다.

<녹취> 샤위춘(동북항일전쟁역사연구회 부회장) : "셀 수 없이 많은 한국과 중국의 전사들이 항일 전쟁에서 피와 생명을 바쳤습니다."

1936년 2월 이여송 지사는 중국 지린성 지안에서 일본군과의 전투 도중 순국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유해는 중국 땅에 묻힌 채 80년을 지냈습니다.

<녹취> 이영민(이여송 지사 장손) : "(할아버지에 대해)들은 게 많습니다. 많은데, 세월이 지나가다 보니까 너무 늦었죠."

국가보훈처가 이 지사의 유골을 국내로 봉환하고 국무총리가 주관하는 봉영식을 거행합니다.

고국으로 돌아오는 133번째 독립운동가 유골입니다.

그러나 아직도 이국 땅에 묻혀있는 독립운동가들이 적지 않습니다.

<녹취> 우승희(독립운동가 우병렬 지사 증손자) : "아주 가슴 아픈 일입니다. 우리 민족의 민족 해방을 위해서 희생했는데 그 사람들을 못 찾은 것이 참 가슴이 아픕니다."

이여송 지사의 유골은 오늘 인천공항으로 봉환됩니다.

독립 투쟁을 위해 나라를 떠난 지 100년 만의 귀향입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