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장애 때문에 몸이 불편한 오빠를 업고서 학교에 다니는 9살 중국 소녀가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늘 오빠 곁에 남아 오빠를 돕겠다는 기특한 소녀의 마음이 대륙에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한순간에 ‘와르르’…높이 280m ‘산악 다리’ 붕괴 순간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오늘 고 김주혁 씨 사고 장소 조사…차량속도 등 분석
입력 2017.11.15 (07:08) | 수정 2017.11.15 (12:51) 인터넷 뉴스
경찰, 오늘 고 김주혁 씨 사고 장소 조사…차량속도 등 분석

[연관 기사] [뉴스12] 경찰, 故 김주혁 씨 사고현장 조사…차량속도 등 분석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 김주혁 씨의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오늘(15일) 오전 11시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사고 장소 조사를 벌여 차량 속도와 타이어 흔적(스키드 마크) 등에 대한 분석을 벌일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어제(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김 씨가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은 상태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부검 결과에 이어 진행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어제(14일) 김 씨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조직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망 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회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
국과수는 다만 김씨가 앞서 가던 그랜저 승용차와 두 차례 부딪힌 이후 가슴을 운전대에 기댄 채 양손으로 운전대를 감싸 쥐고 괴로워했다는 피해자의 진술에 비춰볼 때 김씨가 자구력을 잃었을 정황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당시 차량의 경로 등을 이번 조사에서 면밀히 따져 볼 계획이다.

자세한 사고 원인은 국과수가 현재 진행 중인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 차량에 대한 감정 결과가 나와야 좀 더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 감정은 한 달가량 더 걸릴 전망이다.

한편 경찰은 이달 2일 '지바겐' 차량을 국과수로 옮기는 과정에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가 발견됐다고 뒤늦게 밝혔다.

이 블랙박스에는 사고 당시 전방 영상이 기록되어 있으나 차량 내 음석녹음이 되지 않아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는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오늘 고 김주혁 씨 사고 장소 조사…차량속도 등 분석
    • 입력 2017.11.15 (07:08)
    • 수정 2017.11.15 (12:51)
    인터넷 뉴스
경찰, 오늘 고 김주혁 씨 사고 장소 조사…차량속도 등 분석

[연관 기사] [뉴스12] 경찰, 故 김주혁 씨 사고현장 조사…차량속도 등 분석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 김주혁 씨의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오늘(15일) 오전 11시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사고 장소 조사를 벌여 차량 속도와 타이어 흔적(스키드 마크) 등에 대한 분석을 벌일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어제(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김 씨가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은 상태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부검 결과에 이어 진행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어제(14일) 김 씨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조직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망 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회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
국과수는 다만 김씨가 앞서 가던 그랜저 승용차와 두 차례 부딪힌 이후 가슴을 운전대에 기댄 채 양손으로 운전대를 감싸 쥐고 괴로워했다는 피해자의 진술에 비춰볼 때 김씨가 자구력을 잃었을 정황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당시 차량의 경로 등을 이번 조사에서 면밀히 따져 볼 계획이다.

자세한 사고 원인은 국과수가 현재 진행 중인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 차량에 대한 감정 결과가 나와야 좀 더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 감정은 한 달가량 더 걸릴 전망이다.

한편 경찰은 이달 2일 '지바겐' 차량을 국과수로 옮기는 과정에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가 발견됐다고 뒤늦게 밝혔다.

이 블랙박스에는 사고 당시 전방 영상이 기록되어 있으나 차량 내 음석녹음이 되지 않아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는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