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캡틴’ 기성용 “자신감 얻은 평가전…선수들도 달라졌다”
입력 2017.11.15 (07:29) | 수정 2017.11.15 (07:30) 연합뉴스
‘캡틴’ 기성용 “자신감 얻은 평가전…선수들도 달라졌다”
"선수들이 모두 태극마크에 대한 책임감이 더 강해졌습니다. 그라운드에서 한 발 더 뛰려고 노력합니다."

10월 유럽에서 치른 A매치 2연전에서 최악의 경기력으로 팬들의 차가운 시선을 받았던 신태용호 태극전사들이 한 달 만에 전혀 새로운 팀으로 거듭났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위인 콜롬비아에 2-1 승리를 거두더니 막강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FIFA 랭킹 38위)와도 1-1로 비기면서 '이빨 빠진' 호랑이의 모습에서 탈피하기 시작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내줬지만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신태용호는 11월 A매치 2연전에서 1승1무의 성적표를 거두고 오는 12월 동아시안컵을 준비하게 됐다.

경기가 끝난 뒤 주장 기성용은 취재진과 만나 신태용호의 변화에 관해 설명했다.

기성용은 "2연전에서 지지 않으면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다"라며 "여기서 만족하면 안 된다. 내년 러시아 월드컵 때까지 100%로 준비를 잘해야만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의 참담한 기억을 되풀이하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르비아전에 대해 "신체적으로 뛰어난 팀이라 힘겨운 부분이 많았다"라며 "좋은 경험을 했다. 힘에서 밀렸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공부를 많이 한 경기였다"고 돌아봤다.

11월 두 차례 평가전에서 대표팀이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에 대해선 "선수들이 어떤 플레이를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공격과 수비에서 약속된 플레이가 제대로 나오기 시작했다"라며 "공격수부터 수비에 가담을 많이 하고 공간을 내주지 않고 있다. 감독님이 원하는 플레이를 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또 "선수들 모두 책임의식이 커졌다. 자기 팀이라는 생각으로 경기에 나서고 있다"라며 "각자 책임감이 강해지면서 한 발 더 뛰고 있다. 벤치에서도 그라운드에 나선 동료에 대한 서포트를 잘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페인 코칭스태프가 합류한 것에 대해서도 "경험이 많은 코치여서 축구에 관해 물어볼 것이 많다. 한국에서 쉽게 모실 수 없는 코치"라며 "동아시안컵과 내년 3월 A매치를 치르면 스페인 코치들과 더 가까워질 것이다. 세계축구에 대한 정보가 많은 분이라서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캡틴’ 기성용 “자신감 얻은 평가전…선수들도 달라졌다”
    • 입력 2017.11.15 (07:29)
    • 수정 2017.11.15 (07:30)
    연합뉴스
‘캡틴’ 기성용 “자신감 얻은 평가전…선수들도 달라졌다”
"선수들이 모두 태극마크에 대한 책임감이 더 강해졌습니다. 그라운드에서 한 발 더 뛰려고 노력합니다."

10월 유럽에서 치른 A매치 2연전에서 최악의 경기력으로 팬들의 차가운 시선을 받았던 신태용호 태극전사들이 한 달 만에 전혀 새로운 팀으로 거듭났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위인 콜롬비아에 2-1 승리를 거두더니 막강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FIFA 랭킹 38위)와도 1-1로 비기면서 '이빨 빠진' 호랑이의 모습에서 탈피하기 시작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내줬지만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신태용호는 11월 A매치 2연전에서 1승1무의 성적표를 거두고 오는 12월 동아시안컵을 준비하게 됐다.

경기가 끝난 뒤 주장 기성용은 취재진과 만나 신태용호의 변화에 관해 설명했다.

기성용은 "2연전에서 지지 않으면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다"라며 "여기서 만족하면 안 된다. 내년 러시아 월드컵 때까지 100%로 준비를 잘해야만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의 참담한 기억을 되풀이하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르비아전에 대해 "신체적으로 뛰어난 팀이라 힘겨운 부분이 많았다"라며 "좋은 경험을 했다. 힘에서 밀렸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공부를 많이 한 경기였다"고 돌아봤다.

11월 두 차례 평가전에서 대표팀이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에 대해선 "선수들이 어떤 플레이를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공격과 수비에서 약속된 플레이가 제대로 나오기 시작했다"라며 "공격수부터 수비에 가담을 많이 하고 공간을 내주지 않고 있다. 감독님이 원하는 플레이를 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또 "선수들 모두 책임의식이 커졌다. 자기 팀이라는 생각으로 경기에 나서고 있다"라며 "각자 책임감이 강해지면서 한 발 더 뛰고 있다. 벤치에서도 그라운드에 나선 동료에 대한 서포트를 잘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페인 코칭스태프가 합류한 것에 대해서도 "경험이 많은 코치여서 축구에 관해 물어볼 것이 많다. 한국에서 쉽게 모실 수 없는 코치"라며 "동아시안컵과 내년 3월 A매치를 치르면 스페인 코치들과 더 가까워질 것이다. 세계축구에 대한 정보가 많은 분이라서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