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겸손한 맏형 장필준 “나만 잘하면 된다”
입력 2017.11.15 (07:47) | 수정 2017.11.15 (07:49) 연합뉴스
겸손한 맏형 장필준 “나만 잘하면 된다”
장필준(29·삼성 라이온즈)은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 맏형이다.

24세 이하 선수 출전 대회 엔트리에 그가 올라갈 수 있었던 건 해외 복귀파라 이제 갓 KBO리그 3년 차라서다.

선동열(54) 감독이 "와일드카드를 뽑지 않겠다"는 뜻을 천명한 가운데, 장필준은 대표팀 전력 상승과 분위기 결속이라는 두 가지 임무를 맡았다.

그러나 장필준은 "가장 나이가 많다고 해서 특별히 책임감을 느끼지 않는다. 다들 개성 강하고 잘하는 선수만 왔다. 나만 잘하면 된다"고 말한다.

그가 무책임해서가 아니다. '맏형'의 한 마디에 영향받을 후배들을 배려하는 마음에서 나온 말이다.

장필준은 앞장서서 후배들을 이끄는 것보다 뒤에서 행동으로 보여주는 길을 택했다.

태극마크의 무게감을 지닌 채 공 하나하나에 집중하고, 크고 작은 일 모두 직접 했다.

KBO 관계자는 "겸손한 성격의 장필준 덕분에 후배들도 그런 분위기로 따라온다"며 그가 대표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고 강조했다.

장필준은 마운드에 올라가면 누구보다 자신만만하게 타자를 압도한다.

한국에서 치른 3번의 평가전에서 장필준은 3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여 선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선 감독은 "직구 구위만큼은 지금 대표팀에서 장필준이 제일 좋다. 시속 148㎞를 꾸준히 때린다. 마무리 투수 후보"라고 말한다.

장필준은 선 감독의 칭찬에도 들뜨지 않는다.

그저 "마무리든, 셋업이든 등판 순서는 관계없다. 제 역할 소화하고 내려오는 게 목표"라고 말한다.

대신 투쟁심은 숨기지 않는다.

장필준은 "최대한 많이 이기겠다. 후회 없도록, 하고 싶은 플레이 마음껏 편하게 하겠다"고 마음을 다졌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겸손한 맏형 장필준 “나만 잘하면 된다”
    • 입력 2017.11.15 (07:47)
    • 수정 2017.11.15 (07:49)
    연합뉴스
겸손한 맏형 장필준 “나만 잘하면 된다”
장필준(29·삼성 라이온즈)은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 맏형이다.

24세 이하 선수 출전 대회 엔트리에 그가 올라갈 수 있었던 건 해외 복귀파라 이제 갓 KBO리그 3년 차라서다.

선동열(54) 감독이 "와일드카드를 뽑지 않겠다"는 뜻을 천명한 가운데, 장필준은 대표팀 전력 상승과 분위기 결속이라는 두 가지 임무를 맡았다.

그러나 장필준은 "가장 나이가 많다고 해서 특별히 책임감을 느끼지 않는다. 다들 개성 강하고 잘하는 선수만 왔다. 나만 잘하면 된다"고 말한다.

그가 무책임해서가 아니다. '맏형'의 한 마디에 영향받을 후배들을 배려하는 마음에서 나온 말이다.

장필준은 앞장서서 후배들을 이끄는 것보다 뒤에서 행동으로 보여주는 길을 택했다.

태극마크의 무게감을 지닌 채 공 하나하나에 집중하고, 크고 작은 일 모두 직접 했다.

KBO 관계자는 "겸손한 성격의 장필준 덕분에 후배들도 그런 분위기로 따라온다"며 그가 대표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고 강조했다.

장필준은 마운드에 올라가면 누구보다 자신만만하게 타자를 압도한다.

한국에서 치른 3번의 평가전에서 장필준은 3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여 선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선 감독은 "직구 구위만큼은 지금 대표팀에서 장필준이 제일 좋다. 시속 148㎞를 꾸준히 때린다. 마무리 투수 후보"라고 말한다.

장필준은 선 감독의 칭찬에도 들뜨지 않는다.

그저 "마무리든, 셋업이든 등판 순서는 관계없다. 제 역할 소화하고 내려오는 게 목표"라고 말한다.

대신 투쟁심은 숨기지 않는다.

장필준은 "최대한 많이 이기겠다. 후회 없도록, 하고 싶은 플레이 마음껏 편하게 하겠다"고 마음을 다졌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