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부 “유엔 北 인권결의 환영…즉각 개선조치 촉구”
입력 2017.11.15 (08:25) | 수정 2017.11.15 (08:42) 인터넷 뉴스
정부 “유엔 北 인권결의 환영…즉각 개선조치 촉구”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침해를 강도 높게 규탄하는 결의안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채택된 것에 대해 환영의사를 밝히고 인권 개선을 위한 북한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정부는 15일 발표한 외교부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정부는 제72차 유엔총회 3위원회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가운데 북한인권 결의가 작년에 이어 컨센서스로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정부는 유엔총회가 금년 결의에서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 우려를 표명하고, 억류자에 대한 영사접견 등 기본적 보호와 생사확인 및 가족과의 연락 허용을 촉구하는 등 이산가족과 억류자의 인권 보호를 강조한 점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결의는 북한 내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북한이 금년 장애인 특별보고관 최초 방북 허용 등과 같은 유엔 인권메커니즘과의 협력을 지속할 것을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정부는 북한이 유엔총회 결의 권고에 따라 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 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는 14일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어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는 유럽연합(EU)과 일본이 공동제안국들의 의견을 반영해 작성했으며, 정부도 61개국에 이르는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해 결의안 채택에 동의했다.

[사진 출처 : 유엔 웹TV 캡쳐=연합뉴스]
  • 정부 “유엔 北 인권결의 환영…즉각 개선조치 촉구”
    • 입력 2017.11.15 (08:25)
    • 수정 2017.11.15 (08:42)
    인터넷 뉴스
정부 “유엔 北 인권결의 환영…즉각 개선조치 촉구”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침해를 강도 높게 규탄하는 결의안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채택된 것에 대해 환영의사를 밝히고 인권 개선을 위한 북한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정부는 15일 발표한 외교부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정부는 제72차 유엔총회 3위원회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가운데 북한인권 결의가 작년에 이어 컨센서스로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정부는 유엔총회가 금년 결의에서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 우려를 표명하고, 억류자에 대한 영사접견 등 기본적 보호와 생사확인 및 가족과의 연락 허용을 촉구하는 등 이산가족과 억류자의 인권 보호를 강조한 점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결의는 북한 내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북한이 금년 장애인 특별보고관 최초 방북 허용 등과 같은 유엔 인권메커니즘과의 협력을 지속할 것을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정부는 북한이 유엔총회 결의 권고에 따라 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 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는 14일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어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는 유럽연합(EU)과 일본이 공동제안국들의 의견을 반영해 작성했으며, 정부도 61개국에 이르는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해 결의안 채택에 동의했다.

[사진 출처 : 유엔 웹TV 캡쳐=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