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쇼트트랙 1,500m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력 경기였지만, 그에 비해 올림픽 금메달 사냥은 쉽지 않았다. 2010 밴쿠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만941명 명단 공개
입력 2017.11.15 (09:02) | 수정 2017.11.15 (12:41) 인터넷 뉴스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만941명 명단 공개

[연관 기사] [뉴스12]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 공개…전직 대통령 또 포함

고액의 지방세를 상습적으로 내지 않은 만여 명의 공단이 공개됐다.

행정안전부와 각 지방자치단체는 신규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 만 941명의 명단을 위택스와 시도 홈페이지를 통해 15일 공개했다.

공개 대상은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1천만 원 지방세를 체납일로부터 1년이 넘도록 내지 않은 체납자로 전국 자치단체에서 심의와 검증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이 5,770명으로 전체의 52.7%, 체납액은 3,172억 원으로 61.4%를 차지했다.

체납자 나이를 보면 50대가 36.5%로 가장 많았고 60대 24.9%, 40대 19.8% 등의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이 13%로 제일 많고, 도소매업 7.4%, 제조업 5.9%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전국 자치단체에서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한 신용불량등록, 출국금지 등 행정제재를 적극 시행하고, '고액 체납자 특별전담반'을 운영해 체납자의 은닉재산 추적 조사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개인 부문 체납액 1위는 올해 새로 공개된 오문철 보해저축은행 전 대표가 차지했다. 현재 배임·횡령 혐의로 교도소 수감 중인 오 전 대표는 지방소득세 104억 6천400만 원을 내지 않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방소득세 등 11건 8억 7천900만 원을 내지 않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공개 대상이 됐다.

법인에서는 지난해에도 공개된 명단에 있던 효성도시개발과 지에스건설(GS건설과는 무관한 업체)이 각각 192억 3천800만 원과 167억 3천500만 원을 밀려 올해도 이름을 올렸다.
  •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만941명 명단 공개
    • 입력 2017.11.15 (09:02)
    • 수정 2017.11.15 (12:41)
    인터넷 뉴스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만941명 명단 공개

[연관 기사] [뉴스12]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 공개…전직 대통령 또 포함

고액의 지방세를 상습적으로 내지 않은 만여 명의 공단이 공개됐다.

행정안전부와 각 지방자치단체는 신규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 만 941명의 명단을 위택스와 시도 홈페이지를 통해 15일 공개했다.

공개 대상은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1천만 원 지방세를 체납일로부터 1년이 넘도록 내지 않은 체납자로 전국 자치단체에서 심의와 검증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이 5,770명으로 전체의 52.7%, 체납액은 3,172억 원으로 61.4%를 차지했다.

체납자 나이를 보면 50대가 36.5%로 가장 많았고 60대 24.9%, 40대 19.8% 등의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이 13%로 제일 많고, 도소매업 7.4%, 제조업 5.9%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전국 자치단체에서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한 신용불량등록, 출국금지 등 행정제재를 적극 시행하고, '고액 체납자 특별전담반'을 운영해 체납자의 은닉재산 추적 조사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개인 부문 체납액 1위는 올해 새로 공개된 오문철 보해저축은행 전 대표가 차지했다. 현재 배임·횡령 혐의로 교도소 수감 중인 오 전 대표는 지방소득세 104억 6천400만 원을 내지 않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방소득세 등 11건 8억 7천900만 원을 내지 않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공개 대상이 됐다.

법인에서는 지난해에도 공개된 명단에 있던 효성도시개발과 지에스건설(GS건설과는 무관한 업체)이 각각 192억 3천800만 원과 167억 3천500만 원을 밀려 올해도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