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성현 “세계랭킹 1위, 멋진 경험…타이틀 의식 않겠다”
입력 2017.11.15 (09:27) | 수정 2017.11.15 (09:28) 연합뉴스
박성현 “세계랭킹 1위, 멋진 경험…타이틀 의식 않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상금왕,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 등 전관왕에 도전하는 '슈퍼루키' 박성현(24)은 "타이틀은 의식하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을 이틀 앞둔 15일(한국시간)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성현은 "전관왕 가능성이 있다는 걸 잘 알고 있어서 긴장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박성현은 "경쟁 선수들도 다 긴장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나는 의식하지 않으려 애쓰겠다. 경기에 들어가면 우승이나 타이틀 같은 건 머릿속에서 지운다. 샷에만 집중할 뿐이다. 경기할 때가 더 편하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또 "올해 목표는 1승에 신인왕이었다. 둘 다 이뤘다"면서도 "올해의 선수상을 받으면 한 번 더 우승하는 기분이 들 것 같다"고 의욕을 숨기지는 않았다.

박성현은 "올해 이룬 가장 큰 성취는 US여자오픈 우승"이라면서 "마치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아마 평생 못 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세계랭킹 1위가 된 기분을 묻자 박성현은 "정말 대단했다. 많은 분이 축하해주셨다. 1주뿐이었지만 세계랭킹 1위라고 불린 건 멋진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22차례 대회에서 2승을 포함해 톱10에 10번이나 입상한 비결에 대해 박성현은 "집중력을 잃지 않으려 노력했다. 경기가 없는 날에도 경기만 생각했다. 딴 생각할 겨를 없이 앞만 보고 달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성현은 "음식과 영어가 가장 큰 애로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영어가 좀 더 능숙했으면 좋겠다.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한 게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면서도 "그래도 첫 시즌을 잘해냈다. 내년에는 더 좋아지지 않겠나"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박성현은 "한국에서는 작년에 27개 대회를 뛰었지만, 올해는 22개로 줄인 것도 음식, 시차, 이동 거리를 감안해 충분한 휴식을 취해가면서 시즌을 꾸려나가려는 의도였다"면서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쉴 땐 쉬고 경기할 땐 경기하는 균형을 잘 잡았다"고 자평했다.

박성현의 궁금증이 쏟아진 이 날 회견에서 스윙을 누구한테 배웠느냐는 질문에 박성현은 "스스로 터득한 스윙"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어릴 때 스윙을 가르쳐준 스승이 있지만 내 스윙을 비디오로 보고 가다듬는다"고 덧붙였다.

박성현은 CME그룹이 내건 보너스 100만 달러를 받으면 "가족들에게 멋진 선물을 해주고 싶다. 지난 주 언니 생일이었는데 대회를 치르느라 깜빡 잊고 전화도 못 했다"면서 "우리 가족 모두는 나 때문에 많은 희생을 감수했다. 보답하고 싶다"는 애틋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출처 : KLPGA 제공=연합뉴스]
  • 박성현 “세계랭킹 1위, 멋진 경험…타이틀 의식 않겠다”
    • 입력 2017.11.15 (09:27)
    • 수정 2017.11.15 (09:28)
    연합뉴스
박성현 “세계랭킹 1위, 멋진 경험…타이틀 의식 않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상금왕,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 등 전관왕에 도전하는 '슈퍼루키' 박성현(24)은 "타이틀은 의식하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을 이틀 앞둔 15일(한국시간)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성현은 "전관왕 가능성이 있다는 걸 잘 알고 있어서 긴장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박성현은 "경쟁 선수들도 다 긴장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나는 의식하지 않으려 애쓰겠다. 경기에 들어가면 우승이나 타이틀 같은 건 머릿속에서 지운다. 샷에만 집중할 뿐이다. 경기할 때가 더 편하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또 "올해 목표는 1승에 신인왕이었다. 둘 다 이뤘다"면서도 "올해의 선수상을 받으면 한 번 더 우승하는 기분이 들 것 같다"고 의욕을 숨기지는 않았다.

박성현은 "올해 이룬 가장 큰 성취는 US여자오픈 우승"이라면서 "마치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아마 평생 못 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세계랭킹 1위가 된 기분을 묻자 박성현은 "정말 대단했다. 많은 분이 축하해주셨다. 1주뿐이었지만 세계랭킹 1위라고 불린 건 멋진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22차례 대회에서 2승을 포함해 톱10에 10번이나 입상한 비결에 대해 박성현은 "집중력을 잃지 않으려 노력했다. 경기가 없는 날에도 경기만 생각했다. 딴 생각할 겨를 없이 앞만 보고 달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성현은 "음식과 영어가 가장 큰 애로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영어가 좀 더 능숙했으면 좋겠다.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한 게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면서도 "그래도 첫 시즌을 잘해냈다. 내년에는 더 좋아지지 않겠나"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박성현은 "한국에서는 작년에 27개 대회를 뛰었지만, 올해는 22개로 줄인 것도 음식, 시차, 이동 거리를 감안해 충분한 휴식을 취해가면서 시즌을 꾸려나가려는 의도였다"면서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쉴 땐 쉬고 경기할 땐 경기하는 균형을 잘 잡았다"고 자평했다.

박성현의 궁금증이 쏟아진 이 날 회견에서 스윙을 누구한테 배웠느냐는 질문에 박성현은 "스스로 터득한 스윙"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어릴 때 스윙을 가르쳐준 스승이 있지만 내 스윙을 비디오로 보고 가다듬는다"고 덧붙였다.

박성현은 CME그룹이 내건 보너스 100만 달러를 받으면 "가족들에게 멋진 선물을 해주고 싶다. 지난 주 언니 생일이었는데 대회를 치르느라 깜빡 잊고 전화도 못 했다"면서 "우리 가족 모두는 나 때문에 많은 희생을 감수했다. 보답하고 싶다"는 애틋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출처 : KLPGA 제공=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