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 “위안부합의로 피해자 명예회복” vs 韓中 “불충분한 합의”
입력 2017.11.15 (09:38) | 수정 2017.11.15 (09:42) 인터넷 뉴스
日 “위안부합의로 피해자 명예회복” vs 韓中 “불충분한 합의”
한국과 일본측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합의를 놓고 논란을 벌였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15일 인권이사회의 일본 인권상황 정기심사에 출석한 일본 정부 대표단이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일 협력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대표단은 "일본은 21세기를 여성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는 세기로 만들기 위해 세계를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대표단은 "많은 피해자나 시민단체는 불충분한 합의이며, 합의 과정에서는 피해자 중심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위안부 합의 과정에 대한 검증을 위해 위안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활동을 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결과 보고서를 한국 정부에 제출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중국 정부도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 정부의 사죄 등을 요구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일본이 특정비빌보호법을 제정해 비공개 서류 등의 대상을 확대한데 대해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위안부합의로 피해자 명예회복” vs 韓中 “불충분한 합의”
    • 입력 2017.11.15 (09:38)
    • 수정 2017.11.15 (09:42)
    인터넷 뉴스
日 “위안부합의로 피해자 명예회복” vs 韓中 “불충분한 합의”
한국과 일본측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합의를 놓고 논란을 벌였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15일 인권이사회의 일본 인권상황 정기심사에 출석한 일본 정부 대표단이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일 협력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대표단은 "일본은 21세기를 여성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는 세기로 만들기 위해 세계를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대표단은 "많은 피해자나 시민단체는 불충분한 합의이며, 합의 과정에서는 피해자 중심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위안부 합의 과정에 대한 검증을 위해 위안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활동을 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결과 보고서를 한국 정부에 제출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중국 정부도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 정부의 사죄 등을 요구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일본이 특정비빌보호법을 제정해 비공개 서류 등의 대상을 확대한데 대해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