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입력 2017.11.15 (09:53) | 수정 2017.11.15 (09:55) 인터넷 뉴스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롯데홈쇼핑이 방송 재승인 시기를 전후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 원대의 후원금을 낸 경위를 수사 중인 검찰이 협회 사무총장 조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자금 유용과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의 혐의로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13일 함께 체포됐던 다른 간부는 석방됐다.

조 씨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 협회의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에도 협회 사무총장을 맡았던 인물로, e스포츠협회장의 직무를 대행하고 있다.

조 씨는 전병헌 수석의 전 보좌진 윤 모 씨가 협회에 아무런 직함을 가지지 않았는데도 윤 씨에게 협회 법인카드를 건네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법인카드로 유흥비 1억 원가량을 결제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조 씨는 앞서 구속된 윤 전 비서관 등 3명이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협찬금 중 1억 천만 원을 허위계약 형태로 자금세탁을 해 빼돌리는 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방송 재승인 과정의 문제점을 공개적으로 제기하지 않는 대가로 2015년 7월 롯데홈쇼핑 측에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 원을 내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e스포츠협회의 명예회장은 전 수석이었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이번 주 후반이나 다음 주 초반에 전 수석을 직접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 입력 2017.11.15 (09:53)
    • 수정 2017.11.15 (09:55)
    인터넷 뉴스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롯데홈쇼핑이 방송 재승인 시기를 전후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 원대의 후원금을 낸 경위를 수사 중인 검찰이 협회 사무총장 조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자금 유용과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의 혐의로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13일 함께 체포됐던 다른 간부는 석방됐다.

조 씨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 협회의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에도 협회 사무총장을 맡았던 인물로, e스포츠협회장의 직무를 대행하고 있다.

조 씨는 전병헌 수석의 전 보좌진 윤 모 씨가 협회에 아무런 직함을 가지지 않았는데도 윤 씨에게 협회 법인카드를 건네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법인카드로 유흥비 1억 원가량을 결제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조 씨는 앞서 구속된 윤 전 비서관 등 3명이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협찬금 중 1억 천만 원을 허위계약 형태로 자금세탁을 해 빼돌리는 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방송 재승인 과정의 문제점을 공개적으로 제기하지 않는 대가로 2015년 7월 롯데홈쇼핑 측에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 원을 내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e스포츠협회의 명예회장은 전 수석이었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이번 주 후반이나 다음 주 초반에 전 수석을 직접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