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입력 2017.11.15 (09:53) 수정 2017.11.15 (09:55) 인터넷 뉴스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롯데홈쇼핑이 방송 재승인 시기를 전후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 원대의 후원금을 낸 경위를 수사 중인 검찰이 협회 사무총장 조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자금 유용과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의 혐의로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13일 함께 체포됐던 다른 간부는 석방됐다.

조 씨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 협회의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에도 협회 사무총장을 맡았던 인물로, e스포츠협회장의 직무를 대행하고 있다.

조 씨는 전병헌 수석의 전 보좌진 윤 모 씨가 협회에 아무런 직함을 가지지 않았는데도 윤 씨에게 협회 법인카드를 건네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법인카드로 유흥비 1억 원가량을 결제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조 씨는 앞서 구속된 윤 전 비서관 등 3명이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협찬금 중 1억 천만 원을 허위계약 형태로 자금세탁을 해 빼돌리는 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방송 재승인 과정의 문제점을 공개적으로 제기하지 않는 대가로 2015년 7월 롯데홈쇼핑 측에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 원을 내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e스포츠협회의 명예회장은 전 수석이었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이번 주 후반이나 다음 주 초반에 전 수석을 직접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 입력 2017.11.15 (09:53)
    • 수정 2017.11.15 (09:55)
    인터넷 뉴스
檢,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전병헌 前 보좌진 자금세탁 도운 혐의
롯데홈쇼핑이 방송 재승인 시기를 전후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 원대의 후원금을 낸 경위를 수사 중인 검찰이 협회 사무총장 조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자금 유용과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의 혐의로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13일 함께 체포됐던 다른 간부는 석방됐다.

조 씨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 협회의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에도 협회 사무총장을 맡았던 인물로, e스포츠협회장의 직무를 대행하고 있다.

조 씨는 전병헌 수석의 전 보좌진 윤 모 씨가 협회에 아무런 직함을 가지지 않았는데도 윤 씨에게 협회 법인카드를 건네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법인카드로 유흥비 1억 원가량을 결제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조 씨는 앞서 구속된 윤 전 비서관 등 3명이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협찬금 중 1억 천만 원을 허위계약 형태로 자금세탁을 해 빼돌리는 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씨가 방송 재승인 과정의 문제점을 공개적으로 제기하지 않는 대가로 2015년 7월 롯데홈쇼핑 측에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 원을 내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e스포츠협회의 명예회장은 전 수석이었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이번 주 후반이나 다음 주 초반에 전 수석을 직접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