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일반 돼지가 흑돼지로 둔갑…31억 원어치 팔려
입력 2017.11.15 (09:51) | 수정 2017.11.15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일반 돼지가 흑돼지로 둔갑…31억 원어치 팔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반 돼지를 값비싼 흑돼지로 속여 판 업체 임직원들이 적발됐습니다.

이들은 최근 3년 동안 전국 대형매장 등을 통해 가짜 흑돼지 고기 31억 원어치를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중에서 팔리는 돼지고기 삼겹살입니다.

가격이 비싼 흑돼지는 보통 고기에 있는 검은 털로 구분합니다.

그러나 털이 없는 이런 등뼈 부위는 흑돼지인지, 일반 돼지 즉 백돼지인지 알 수 없습니다.

이처럼 구분이 어려운 일반돼지 부위를 흑돼지로 둔갑시켜 판 업체를 경기도 특사경이 덮쳤습니다.

압수수색 당시 업체 측은 일반돼지만 발골했다고 주장했지만 공장에선 흑돼지로 표시된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 "아직 흑돈 작업은 안 했는데, 오늘 생산된 등뼈는 흑돈 등뼈로 지금 나가잖아요."

이 업체가 지난 3년간 백돼지를 흑돼지로 속여 31억 원어치를 팔아 5억 6천만 원을 부당하게 챙긴 걸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종구(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 : "백돼지 중에 잘 안 팔리는 부위를 흑돼지로 둔갑을 시켜서 백돼지의 재고도 해소하고 이익도 최대한 내는 방법으로 판매를 했고요."

흑돼지는 육질이 우수하고 맛이 좋아 갈비의 경우 백돼지보다 kg당 3천 원 정도 비싸게 팔리는 점을 노렸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백돼지를 흑돼지로 둔갑시켜 파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일반 돼지가 흑돼지로 둔갑…31억 원어치 팔려
    • 입력 2017.11.15 (09:51)
    • 수정 2017.11.15 (10:02)
    930뉴스
일반 돼지가 흑돼지로 둔갑…31억 원어치 팔려
<앵커 멘트>

일반 돼지를 값비싼 흑돼지로 속여 판 업체 임직원들이 적발됐습니다.

이들은 최근 3년 동안 전국 대형매장 등을 통해 가짜 흑돼지 고기 31억 원어치를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중에서 팔리는 돼지고기 삼겹살입니다.

가격이 비싼 흑돼지는 보통 고기에 있는 검은 털로 구분합니다.

그러나 털이 없는 이런 등뼈 부위는 흑돼지인지, 일반 돼지 즉 백돼지인지 알 수 없습니다.

이처럼 구분이 어려운 일반돼지 부위를 흑돼지로 둔갑시켜 판 업체를 경기도 특사경이 덮쳤습니다.

압수수색 당시 업체 측은 일반돼지만 발골했다고 주장했지만 공장에선 흑돼지로 표시된 상자가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 "아직 흑돈 작업은 안 했는데, 오늘 생산된 등뼈는 흑돈 등뼈로 지금 나가잖아요."

이 업체가 지난 3년간 백돼지를 흑돼지로 속여 31억 원어치를 팔아 5억 6천만 원을 부당하게 챙긴 걸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종구(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 : "백돼지 중에 잘 안 팔리는 부위를 흑돼지로 둔갑을 시켜서 백돼지의 재고도 해소하고 이익도 최대한 내는 방법으로 판매를 했고요."

흑돼지는 육질이 우수하고 맛이 좋아 갈비의 경우 백돼지보다 kg당 3천 원 정도 비싸게 팔리는 점을 노렸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백돼지를 흑돼지로 둔갑시켜 파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