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文 정상 외교 성공적…안보 상황 해결의 실마리 될 것”
입력 2017.11.15 (10:15) | 수정 2017.11.15 (10:18) 인터넷 뉴스
與 “文 정상 외교 성공적…안보 상황 해결의 실마리 될 것”
더불어민주당이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3개국 순방 정상외교에 대해 "매우 성공적으로 마쳤다"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엄중한 안보상황 해결의 중요한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호평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 남방정책 등 외교적·경제적 지평을 넓힌 정상외교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특히, 다시 한 번 확인된 굳건한 한미동맹을 비롯해 미래지향적 한중 관계 논의 등 외교적 훈풍을 만들어낸 것은 한반도를 둘러싼 엄중한 안보상황 해결의 중요한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 회담 성과와 관련해 "중국 최대의 인터넷 쇼핑 축제인 광군제에서 그 동안 고전하던 한국 제품의 매출액이 크게 증가하는 등 한중 관계 복원 움직임의 효과가 즉각 드러난 만큼, 한중 관계 정상화는 우리 경제 회복세에도 큰 탄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국 경제가 빠른 속도로 정상화될 되길 기대한다"면서 "이번 한중관계 개선을 바탕으로 인한 훈풍으로 더욱 탄탄한 한중관계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또 "단지 양국간의 관계 개선이 경제 교류에 그치지않고 북핵 통한 동북아 평화번영이라는 큰 것으로 실현되길 확신한다"면서 "박근혜 정부가 노력없이 추진한 사드 결정으로 인해 1년 4개월 동안 관광·제조·유통 등 경제 전반에서 막대한 피해를 입었는데 이 같은 실정을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 외교로 마무리한 데 대해 야당은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與 “文 정상 외교 성공적…안보 상황 해결의 실마리 될 것”
    • 입력 2017.11.15 (10:15)
    • 수정 2017.11.15 (10:18)
    인터넷 뉴스
與 “文 정상 외교 성공적…안보 상황 해결의 실마리 될 것”
더불어민주당이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3개국 순방 정상외교에 대해 "매우 성공적으로 마쳤다"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엄중한 안보상황 해결의 중요한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호평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 남방정책 등 외교적·경제적 지평을 넓힌 정상외교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특히, 다시 한 번 확인된 굳건한 한미동맹을 비롯해 미래지향적 한중 관계 논의 등 외교적 훈풍을 만들어낸 것은 한반도를 둘러싼 엄중한 안보상황 해결의 중요한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 회담 성과와 관련해 "중국 최대의 인터넷 쇼핑 축제인 광군제에서 그 동안 고전하던 한국 제품의 매출액이 크게 증가하는 등 한중 관계 복원 움직임의 효과가 즉각 드러난 만큼, 한중 관계 정상화는 우리 경제 회복세에도 큰 탄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국 경제가 빠른 속도로 정상화될 되길 기대한다"면서 "이번 한중관계 개선을 바탕으로 인한 훈풍으로 더욱 탄탄한 한중관계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또 "단지 양국간의 관계 개선이 경제 교류에 그치지않고 북핵 통한 동북아 평화번영이라는 큰 것으로 실현되길 확신한다"면서 "박근혜 정부가 노력없이 추진한 사드 결정으로 인해 1년 4개월 동안 관광·제조·유통 등 경제 전반에서 막대한 피해를 입었는데 이 같은 실정을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 외교로 마무리한 데 대해 야당은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