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쇼트트랙 1,500m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력 경기였지만, 그에 비해 올림픽 금메달 사냥은 쉽지 않았다. 2010 밴쿠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우원식 “국정원, 개혁 매진해야”…‘2+2+2 연석회의’ 거듭 제안
입력 2017.11.15 (10:17) | 수정 2017.11.15 (10:19) 인터넷 뉴스
우원식 “국정원, 개혁 매진해야”…‘2+2+2 연석회의’ 거듭 제안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오늘)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개혁안을 발표한 데 대해 "국정농단 부역의 잔재를 말끔히 털고 총체적인 개혁 작업에 매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개혁안은 국회의 심도 깊은 논의에 달렸지만, '먼저 달라져야겠다'는 국정원의 자성과 성찰이 전제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사법 처리를 눈앞에 둔 원세훈·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 등 9년 국정원의 유산은 공작과 사찰, 공포와 위협이었다"면서 "국정원은 국민과 국가를 수호하는 기관 본연의 위상을 세우기 위해 과거와 기필코 절연하겠다는 의지를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생과 개혁의 길에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함께 해줄 것을 기대한다"면서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정책위의장 및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2+2+2 회의'를 거듭 제안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원식 “국정원, 개혁 매진해야”…‘2+2+2 연석회의’ 거듭 제안
    • 입력 2017.11.15 (10:17)
    • 수정 2017.11.15 (10:19)
    인터넷 뉴스
우원식 “국정원, 개혁 매진해야”…‘2+2+2 연석회의’ 거듭 제안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오늘)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개혁안을 발표한 데 대해 "국정농단 부역의 잔재를 말끔히 털고 총체적인 개혁 작업에 매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개혁안은 국회의 심도 깊은 논의에 달렸지만, '먼저 달라져야겠다'는 국정원의 자성과 성찰이 전제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사법 처리를 눈앞에 둔 원세훈·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 등 9년 국정원의 유산은 공작과 사찰, 공포와 위협이었다"면서 "국정원은 국민과 국가를 수호하는 기관 본연의 위상을 세우기 위해 과거와 기필코 절연하겠다는 의지를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생과 개혁의 길에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함께 해줄 것을 기대한다"면서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정책위의장 및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2+2+2 회의'를 거듭 제안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