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쇼트트랙 1,500m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력 경기였지만, 그에 비해 올림픽 금메달 사냥은 쉽지 않았다. 2010 밴쿠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취업자 증가폭 다시 20만 명대로 감소…청년 체감실업률 사상 최고
입력 2017.11.15 (10:29) | 수정 2017.11.15 (10:39) 인터넷 뉴스
취업자 증가폭 다시 20만 명대로 감소…청년 체감실업률 사상 최고
10월 취업자가 27만 9천 명 느는 데 그치면서 증가 폭이 다시 20만 명 대로 떨어졌다. 청년층(15∼29세) 체감 실업률은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아졌다.

통계청이 오늘(15일)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85만 5천 명으로 1년 전보다 27만 9천 명(1.0%) 늘었다. 9월(31만 4천 명) 30만 명대 증가를 회복한 지 한 달 만에 다시 20만 명대로 증가 폭이 줄었다.

산업별로 건설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 도매·소매업 등에서 증가했지만,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 숙박·음식점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등에서 감소했다.

제조업은 1년 전보다 2만 8천 명 증가하면서 5개월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다.

자영업자는 지난 8월 1년여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지만 9월(4만 5천 명)에 이어 10월(4만 3천 명)에도 늘었다.

10월 고용률은 61.3%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p)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9%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만 7천 명 줄어든 89만 6천 명으로 집계됐다. 25∼29세, 60세 이상에서 증가했지만, 30∼40대, 20∼24세에서는 감소했다. 실업률은 3.2%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청년층 실업률은 8.6%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10월 기준으로는 1999년 이후 18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특히 청년 체감실업률인 고용보조지표 3은 21.7%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육아(-9.1%), 재학·수강(-1.4%), 가사(-0.8%) 등에서 줄었지만, 쉬었음(15.5%), 연로(3.5%) 등에서 늘어나 1년 전보다 6만 3천 명 증가한 1천607만 6천 명으로 집계됐다.
  • 취업자 증가폭 다시 20만 명대로 감소…청년 체감실업률 사상 최고
    • 입력 2017.11.15 (10:29)
    • 수정 2017.11.15 (10:39)
    인터넷 뉴스
취업자 증가폭 다시 20만 명대로 감소…청년 체감실업률 사상 최고
10월 취업자가 27만 9천 명 느는 데 그치면서 증가 폭이 다시 20만 명 대로 떨어졌다. 청년층(15∼29세) 체감 실업률은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아졌다.

통계청이 오늘(15일)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85만 5천 명으로 1년 전보다 27만 9천 명(1.0%) 늘었다. 9월(31만 4천 명) 30만 명대 증가를 회복한 지 한 달 만에 다시 20만 명대로 증가 폭이 줄었다.

산업별로 건설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 도매·소매업 등에서 증가했지만,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 숙박·음식점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등에서 감소했다.

제조업은 1년 전보다 2만 8천 명 증가하면서 5개월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다.

자영업자는 지난 8월 1년여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지만 9월(4만 5천 명)에 이어 10월(4만 3천 명)에도 늘었다.

10월 고용률은 61.3%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p)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9%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만 7천 명 줄어든 89만 6천 명으로 집계됐다. 25∼29세, 60세 이상에서 증가했지만, 30∼40대, 20∼24세에서는 감소했다. 실업률은 3.2%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청년층 실업률은 8.6%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10월 기준으로는 1999년 이후 18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특히 청년 체감실업률인 고용보조지표 3은 21.7%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육아(-9.1%), 재학·수강(-1.4%), 가사(-0.8%) 등에서 줄었지만, 쉬었음(15.5%), 연로(3.5%) 등에서 늘어나 1년 전보다 6만 3천 명 증가한 1천607만 6천 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