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쇼박스, 웹툰으로 드라마시장 진출
입력 2017.11.15 (10:37) TV특종
쇼박스, 웹툰으로 드라마시장 진출
박스(대표이사 유정훈)가 웹툰 원작의 드라마를 제작한다. 쇼박스는 지난 달 다음웹툰컴퍼니와 웹툰 ‘이태원 클라쓰’, ‘대새녀의 메이크업 이야기’의 국내 및 해외 드라마 판권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기획개발 단계에 들어갔다. 원천 콘텐츠 확보와 이를 토대로 한 영상화에 지속적으로 매진해 온 쇼박스의 전략이 이번 드라마 제작으로 새로운 전기를 맞이한 셈이다.

쇼박스는 네티즌들에게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태원 클라쓰’와 ‘대새녀’의 원작 특징을 최대한 살리면서 평소 드라마에서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시도도 더할 계획이다.

광진 작가의 ‘이태원 클라쓰’는 요식업계의 대기업 회장과 그의 아들로 인해 아버지의 죽음을 겪은 주인공이 온갖 고생 끝에 이태원에 가게를 차리면서 벌어지는 도전기를 그린 웹툰이다. 보기 드문 매력의 캐릭터와 촌철살인의 대사들 덕분에 그간 영상화 러브콜 1순위로 꼽혀왔다. 쇼박스는 ‘이태원 클라쓰’에 영화적 색깔을 풍부하게 녹여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린 정통 드라마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새녀’에선 실험적 포맷을 시도한다. 여은 작가의 ‘대새녀’는 화장에 미숙한 대학 새내기 여학생(‘대새녀’)이 의문의 인형을 만나면서 겪는 성장 로맨스다. 드라마와 메이크업 이야기를 결합시킨 색다른 기획으로 큰 인기를 끌며 중국, 일본, 미국, 태국에서도 인기리에 연재 중이다. 쇼박스는 원작의 특별한 기획을 살려 드라마에 신선한 포맷을 입히고 뷰티 산업과의 콜라보도 추진한다. 해외에서 원작의 인기가 큰 만큼 글로벌 현지 파트너들과의 공동제작도 계획 중이다.

쇼박스가 두 웹툰을 영상화하기 위해 그간 매진해 온 영화가 아닌 드라마를 선택한 데 대해 유정훈 대표는 “콘텐츠 시장 간의 경계가 급격히 무너지고 있는 만큼 이번 드라마 제작은 새로운 시장 진입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무엇보다 두 웹툰의 장점을 영상 콘텐츠로 최적화 하는데 영화보다 드라마 포맷이 더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그간 영화시장에서 입증한 기획개발 및 프로듀싱 역량과 경험치를 최대한 살려 원천 콘텐츠의 새로운 가치 극대화 모델을 제시할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밝혔다.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와 ‘대새녀’는 본격적인 기획개발을 거쳐 빠르면 내년 하반기 중 공개될 예정이다.
  • 쇼박스, 웹툰으로 드라마시장 진출
    • 입력 2017.11.15 (10:37)
    TV특종
쇼박스, 웹툰으로 드라마시장 진출
박스(대표이사 유정훈)가 웹툰 원작의 드라마를 제작한다. 쇼박스는 지난 달 다음웹툰컴퍼니와 웹툰 ‘이태원 클라쓰’, ‘대새녀의 메이크업 이야기’의 국내 및 해외 드라마 판권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기획개발 단계에 들어갔다. 원천 콘텐츠 확보와 이를 토대로 한 영상화에 지속적으로 매진해 온 쇼박스의 전략이 이번 드라마 제작으로 새로운 전기를 맞이한 셈이다.

쇼박스는 네티즌들에게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태원 클라쓰’와 ‘대새녀’의 원작 특징을 최대한 살리면서 평소 드라마에서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시도도 더할 계획이다.

광진 작가의 ‘이태원 클라쓰’는 요식업계의 대기업 회장과 그의 아들로 인해 아버지의 죽음을 겪은 주인공이 온갖 고생 끝에 이태원에 가게를 차리면서 벌어지는 도전기를 그린 웹툰이다. 보기 드문 매력의 캐릭터와 촌철살인의 대사들 덕분에 그간 영상화 러브콜 1순위로 꼽혀왔다. 쇼박스는 ‘이태원 클라쓰’에 영화적 색깔을 풍부하게 녹여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린 정통 드라마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새녀’에선 실험적 포맷을 시도한다. 여은 작가의 ‘대새녀’는 화장에 미숙한 대학 새내기 여학생(‘대새녀’)이 의문의 인형을 만나면서 겪는 성장 로맨스다. 드라마와 메이크업 이야기를 결합시킨 색다른 기획으로 큰 인기를 끌며 중국, 일본, 미국, 태국에서도 인기리에 연재 중이다. 쇼박스는 원작의 특별한 기획을 살려 드라마에 신선한 포맷을 입히고 뷰티 산업과의 콜라보도 추진한다. 해외에서 원작의 인기가 큰 만큼 글로벌 현지 파트너들과의 공동제작도 계획 중이다.

쇼박스가 두 웹툰을 영상화하기 위해 그간 매진해 온 영화가 아닌 드라마를 선택한 데 대해 유정훈 대표는 “콘텐츠 시장 간의 경계가 급격히 무너지고 있는 만큼 이번 드라마 제작은 새로운 시장 진입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무엇보다 두 웹툰의 장점을 영상 콘텐츠로 최적화 하는데 영화보다 드라마 포맷이 더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그간 영화시장에서 입증한 기획개발 및 프로듀싱 역량과 경험치를 최대한 살려 원천 콘텐츠의 새로운 가치 극대화 모델을 제시할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밝혔다.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와 ‘대새녀’는 본격적인 기획개발을 거쳐 빠르면 내년 하반기 중 공개될 예정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