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쇼트트랙 1,500m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력 경기였지만, 그에 비해 올림픽 금메달 사냥은 쉽지 않았다. 2010 밴쿠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입력 2017.11.15 (10:38) | 수정 2017.11.15 (10:41) 인터넷 뉴스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최근 전동킥보드나 전동휠 등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이용이 늘면서 품질 불량으로 인해 다치는 등의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다.

1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4년 9개월(2013년 1월 1일∼2017년 9월 30일) 동안 접수된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총 108건이었는데 올해 들어 9월까지는 총 75건(69.4%)으로 최근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품질 관련이 99건(91.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품질 관련 피해 중에서는 배터리 관련이 39건(35.8%)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브레이크와 핸들장치(각 9건, 8.3%), 프레임과 성능미달(각 8건, 7.3%)이 이었다.

품질 불량으로 인해 상해를 입은 경우는 15건에 달했다.

피해구제 건수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전동킥보드가 56건(51.9%)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전동보드(31건, 28.7%), 전동스쿠터(21건, 19.4%)의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을 구입할 때는 제품 구조의 안전성, 품질보증기간 등 애프터서비스(A/S) 정책, 생산물배상책임보험 가입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 입력 2017.11.15 (10:38)
    • 수정 2017.11.15 (10:41)
    인터넷 뉴스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최근 전동킥보드나 전동휠 등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이용이 늘면서 품질 불량으로 인해 다치는 등의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다.

1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4년 9개월(2013년 1월 1일∼2017년 9월 30일) 동안 접수된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총 108건이었는데 올해 들어 9월까지는 총 75건(69.4%)으로 최근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품질 관련이 99건(91.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품질 관련 피해 중에서는 배터리 관련이 39건(35.8%)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브레이크와 핸들장치(각 9건, 8.3%), 프레임과 성능미달(각 8건, 7.3%)이 이었다.

품질 불량으로 인해 상해를 입은 경우는 15건에 달했다.

피해구제 건수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전동킥보드가 56건(51.9%)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전동보드(31건, 28.7%), 전동스쿠터(21건, 19.4%)의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을 구입할 때는 제품 구조의 안전성, 품질보증기간 등 애프터서비스(A/S) 정책, 생산물배상책임보험 가입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