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입력 2017.11.15 (10:38) | 수정 2017.11.15 (10:41) 인터넷 뉴스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최근 전동킥보드나 전동휠 등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이용이 늘면서 품질 불량으로 인해 다치는 등의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다.

1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4년 9개월(2013년 1월 1일∼2017년 9월 30일) 동안 접수된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총 108건이었는데 올해 들어 9월까지는 총 75건(69.4%)으로 최근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품질 관련이 99건(91.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품질 관련 피해 중에서는 배터리 관련이 39건(35.8%)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브레이크와 핸들장치(각 9건, 8.3%), 프레임과 성능미달(각 8건, 7.3%)이 이었다.

품질 불량으로 인해 상해를 입은 경우는 15건에 달했다.

피해구제 건수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전동킥보드가 56건(51.9%)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전동보드(31건, 28.7%), 전동스쿠터(21건, 19.4%)의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을 구입할 때는 제품 구조의 안전성, 품질보증기간 등 애프터서비스(A/S) 정책, 생산물배상책임보험 가입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 입력 2017.11.15 (10:38)
    • 수정 2017.11.15 (10:41)
    인터넷 뉴스
전동킥보드 소비자 피해신고 급증
최근 전동킥보드나 전동휠 등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이용이 늘면서 품질 불량으로 인해 다치는 등의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다.

1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4년 9개월(2013년 1월 1일∼2017년 9월 30일) 동안 접수된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총 108건이었는데 올해 들어 9월까지는 총 75건(69.4%)으로 최근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품질 관련이 99건(91.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품질 관련 피해 중에서는 배터리 관련이 39건(35.8%)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브레이크와 핸들장치(각 9건, 8.3%), 프레임과 성능미달(각 8건, 7.3%)이 이었다.

품질 불량으로 인해 상해를 입은 경우는 15건에 달했다.

피해구제 건수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전동킥보드가 56건(51.9%)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전동보드(31건, 28.7%), 전동스쿠터(21건, 19.4%)의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개인형 전동 이동수단을 구입할 때는 제품 구조의 안전성, 품질보증기간 등 애프터서비스(A/S) 정책, 생산물배상책임보험 가입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