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추미애 “美, 농산물 추가 개방 요구시 국회 반대 부딪힐 것”
입력 2017.11.15 (11:00) | 수정 2017.11.15 (11:10) 인터넷 뉴스
추미애 “美, 농산물 추가 개방 요구시 국회 반대 부딪힐 것”
미국을 방문 중인 추미애 대표는 현지시간 14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에서 미국 측이 농산물 추가 개방을 요구하는 데 대해 "국회에서 반대에 부딪힐 것"이라며 강한 우려를 표시했다.

추 대표는 이날 백악관에서 개리 콘 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만나 "한미 FTA는 민주당이 2007년 제안하고 채택한 것이기 때문에 책임 있게 성사시켜 나가야 하고 잘 마무리해야 할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배석한 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콘 위원장은 한미 FTA와 관련해 "미국은 무역이 중요한 나라고 한국은 주요한 무역 상대국"이라며 "양국 간 균형 잡힌 관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대표는 이어 공화당 의회 1인자인 폴 라이언 미국 하원의장과의 공식 면담에서도 "다른 교역국에 비해 미국이 이익을 본 부분이 있다"면서 "종합적으로 놓고 협상을 진행해 양국 모두 '윈윈'하는 협상이 되도록 해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추 대표는 "북핵 문제 해결의 시급성과 중대성, 최대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확고하게 대한민국 방위를 해 나가겠다는 약속,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대화의 여지가 있다는 이 3가지 점을 이야기했다"며 "북한 문제를 푸는 데 있어 그간 많은 인내를 해 왔고 앞으로도 인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라이언 의장은 "대북 제재는 신속하고 강력해야 한다"면서 "북핵이 미국 본토에 위협을 가하는 경지에 다다랐기 때문에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미애 “美, 농산물 추가 개방 요구시 국회 반대 부딪힐 것”
    • 입력 2017.11.15 (11:00)
    • 수정 2017.11.15 (11:10)
    인터넷 뉴스
추미애 “美, 농산물 추가 개방 요구시 국회 반대 부딪힐 것”
미국을 방문 중인 추미애 대표는 현지시간 14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에서 미국 측이 농산물 추가 개방을 요구하는 데 대해 "국회에서 반대에 부딪힐 것"이라며 강한 우려를 표시했다.

추 대표는 이날 백악관에서 개리 콘 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만나 "한미 FTA는 민주당이 2007년 제안하고 채택한 것이기 때문에 책임 있게 성사시켜 나가야 하고 잘 마무리해야 할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배석한 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콘 위원장은 한미 FTA와 관련해 "미국은 무역이 중요한 나라고 한국은 주요한 무역 상대국"이라며 "양국 간 균형 잡힌 관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대표는 이어 공화당 의회 1인자인 폴 라이언 미국 하원의장과의 공식 면담에서도 "다른 교역국에 비해 미국이 이익을 본 부분이 있다"면서 "종합적으로 놓고 협상을 진행해 양국 모두 '윈윈'하는 협상이 되도록 해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추 대표는 "북핵 문제 해결의 시급성과 중대성, 최대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확고하게 대한민국 방위를 해 나가겠다는 약속,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대화의 여지가 있다는 이 3가지 점을 이야기했다"며 "북한 문제를 푸는 데 있어 그간 많은 인내를 해 왔고 앞으로도 인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라이언 의장은 "대북 제재는 신속하고 강력해야 한다"면서 "북핵이 미국 본토에 위협을 가하는 경지에 다다랐기 때문에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