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쇼트트랙 1,500m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력 경기였지만, 그에 비해 올림픽 금메달 사냥은 쉽지 않았다. 2010 밴쿠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지난해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43% 61세 이상
입력 2017.11.15 (11:26) | 수정 2017.11.15 (14:03) 인터넷 뉴스
지난해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43% 61세 이상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의 40% 이상이 61세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61세 이상이 43%로,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고 15일 밝혔다.

2012년 40%였던 61세 이상 사망자 비율은 2013년 38%로 소폭 떨어졌으나 2014년 41%, 2015년 42% 등으로 다시 높아지고 있다.

전 연령대 중 61세 이상 사망자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51∼60세(19%), 21∼30세(13%)가 뒤를 이었다.

서울시는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어르신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으며 가해 운전자 중 어르신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어르신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울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사망자의 57%는 보행자로 이 중 33%는 무단횡단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 무단횡단 사망자 중 61세 이상이 56%를 차지했다.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겨울철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11∼12월에 일어난 교통사고는 전체 교통사고의 31.4%를 차지했으나 사망자 비율은 35.4%로 사고 비율보다 더 높았다.

해가 짧은 겨울에는 야간 운전 시간이 길어지고, 음주나 추운 날씨로 보행자의 무단횡단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 지난해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43% 61세 이상
    • 입력 2017.11.15 (11:26)
    • 수정 2017.11.15 (14:03)
    인터넷 뉴스
지난해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43% 61세 이상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의 40% 이상이 61세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61세 이상이 43%로,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고 15일 밝혔다.

2012년 40%였던 61세 이상 사망자 비율은 2013년 38%로 소폭 떨어졌으나 2014년 41%, 2015년 42% 등으로 다시 높아지고 있다.

전 연령대 중 61세 이상 사망자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51∼60세(19%), 21∼30세(13%)가 뒤를 이었다.

서울시는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어르신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으며 가해 운전자 중 어르신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어르신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울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사망자의 57%는 보행자로 이 중 33%는 무단횡단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 무단횡단 사망자 중 61세 이상이 56%를 차지했다.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겨울철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11∼12월에 일어난 교통사고는 전체 교통사고의 31.4%를 차지했으나 사망자 비율은 35.4%로 사고 비율보다 더 높았다.

해가 짧은 겨울에는 야간 운전 시간이 길어지고, 음주나 추운 날씨로 보행자의 무단횡단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