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쇼트트랙 1,500m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력 경기였지만, 그에 비해 올림픽 금메달 사냥은 쉽지 않았다. 2010 밴쿠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승민 “국민의당과 선거연대·통합은 아직 갈 길 멀어”
입력 2017.11.15 (11:36) | 수정 2017.11.15 (11:36) 인터넷 뉴스
유승민 “국민의당과 선거연대·통합은 아직 갈 길 멀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15일(오늘) 국민의당과 논의에 착수한 중도·보수 통합론과 관련해 "선거연대나 당의 통합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진지한 대화를 시작하고 있다. 국가의 미래를 위해 힘을 합쳐보자는 취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대표는 "어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났고, 공개·비공개 대화를 했지만, 일부 언론에서 너무 앞서가는 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를 확인한다"며 "(현재 양당 관계는) 협력이라는 표현이 가장 적절하고, 정책 연대는 공통분모를 찾아가는 과정이다. 지난 양당 원내대표 간 약속은 지키자는 정도까지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이 창당 이후 얼마나 많은 진통을 겪었는가"라며 "남은 동지들은 정치적인 문제, 진로와 관련된 문제를 돌다리를 두드리는 심정으로 우리의 지향점을 공유하면서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 대표는 IMF 외환위기 발생 20년을 맞았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부의 경제정책과 관련해 "정부가 경제 펀더멘털을 튼튼하게 하고 있는지 걱정"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특히 "빈부격차, 불평등과 양극화가 깊어졌고, 국민 생활과 직결된 일자리 문제가 지난 20년간 악화했다. 성장의 활력을 잃고 저성장 늪에 빠져들고 있다"며 "바른정당은 IMF 20년을 맞아 펀더멘털을 튼튼하게 하는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를 향해 북한이 총격을 가한 사건에 대해선 "여러 증거자료를 통해 우리 측의 (대응에)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있었다면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며 "기회가 되면 국방부나 합참으로부터 보고를 받아보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유승민 “국민의당과 선거연대·통합은 아직 갈 길 멀어”
    • 입력 2017.11.15 (11:36)
    • 수정 2017.11.15 (11:36)
    인터넷 뉴스
유승민 “국민의당과 선거연대·통합은 아직 갈 길 멀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15일(오늘) 국민의당과 논의에 착수한 중도·보수 통합론과 관련해 "선거연대나 당의 통합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진지한 대화를 시작하고 있다. 국가의 미래를 위해 힘을 합쳐보자는 취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대표는 "어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났고, 공개·비공개 대화를 했지만, 일부 언론에서 너무 앞서가는 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를 확인한다"며 "(현재 양당 관계는) 협력이라는 표현이 가장 적절하고, 정책 연대는 공통분모를 찾아가는 과정이다. 지난 양당 원내대표 간 약속은 지키자는 정도까지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이 창당 이후 얼마나 많은 진통을 겪었는가"라며 "남은 동지들은 정치적인 문제, 진로와 관련된 문제를 돌다리를 두드리는 심정으로 우리의 지향점을 공유하면서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 대표는 IMF 외환위기 발생 20년을 맞았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부의 경제정책과 관련해 "정부가 경제 펀더멘털을 튼튼하게 하고 있는지 걱정"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특히 "빈부격차, 불평등과 양극화가 깊어졌고, 국민 생활과 직결된 일자리 문제가 지난 20년간 악화했다. 성장의 활력을 잃고 저성장 늪에 빠져들고 있다"며 "바른정당은 IMF 20년을 맞아 펀더멘털을 튼튼하게 하는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를 향해 북한이 총격을 가한 사건에 대해선 "여러 증거자료를 통해 우리 측의 (대응에)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있었다면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며 "기회가 되면 국방부나 합참으로부터 보고를 받아보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