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나는 탈레반’ vs ‘기는 정부군’…반군 첨단장비로 무장
입력 2017.11.15 (12:03) | 수정 2017.11.15 (12:35) 인터넷 뉴스
‘나는 탈레반’ vs ‘기는 정부군’…반군 첨단장비로 무장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반군이 러시아제 야시경, 레이저 조준경을 부착한 자동소총 등 첨단장비로 무장해 아프간 군경은 물론이고 현지 파견 미군과 나토군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타임스(NYT),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미언론에 따르면 탈레반은 13일과 14일 이틀 동안 칸다하르 지역 경찰서 등에 모두 5차례의 야간 기습공격을 벌여 자고 있던 경찰관과 보안군 등 70명 이상을 사살했다.

내부 협력자의 도움을 받아 표적 부근에 잠입한 후 기습에 성공한 탈레반은 이 과정에서 러시아제 야시경이 포함된 첨단 헤드기어를 착용하고, 레이저 조준경을 갖춘 미제 M-4 자동소총도 사용한 것으로 목격됐다고 아프간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탈레반이 야시경을 본격적으로 착용한 것은 지난해 8월부터로 대부분 파키스탄의 암시장에서 사들인 것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M-4 자동소총에 부착돼 야간전투 시 정밀조준에 효과를 발휘하는 레이저 조준경도 암시장에서는 5천 달러(557만 원) 정도면 암시장에서 손쉽게 살 수 있다.

장비 구매에 필요한 돈은 아편 거래에서 나온다. 아프간 전국에 재배되는 아편의 거래를 탈레반이 주도하는 현실을 고려하면 쉽게 이해된다. 일부 장비는 아프간 군경에게 지급된 것을 노획하거나 훔친 것으로 충당하기도 한다.

반면 지원차 출동한 아프간 경찰 증원병력의 장비는 탈레반에 비하면 초보 수준으로 드러났다. 관계자는 아프간 경찰 병력이 야시경을 갖추지 못해 탈레반의 정밀사격에 쉽게 표적이 돼 희생이 컸다고 밝혔다.

아프간군에도 M-4 자동소총이 많이 지급됐지만, 야시경을 갖춘 것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탈레반은 이런 첨단장비를 새로 발족한 최정예 특수부대에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탈레반은 기동성에서도 앞서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신형 군복 차림의 특수부대원들은 아프간군으로부터 노획한 것으로 보이는 병력 수송용 '험비'나 포드 랭글러 등으로 아프간 군경 초소에 위장 접근하는 등 이용을 늘리고 있다.

아프간 국방부 대변인은 "야시 장비는 기습공격에서 큰 효과를 발휘한다"며 "탈레반은 야시경을 이용해 쉽게 표적에 잠입할 수 있지만, 상대방은 접근 사실을 파악하지 못한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복수의 미군 소식통은 탈레반의 전통적인 후원 세력인 파키스탄과는 별도로 러시아와 이란도 탈레반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나는 탈레반’ vs ‘기는 정부군’…반군 첨단장비로 무장
    • 입력 2017.11.15 (12:03)
    • 수정 2017.11.15 (12:35)
    인터넷 뉴스
‘나는 탈레반’ vs ‘기는 정부군’…반군 첨단장비로 무장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반군이 러시아제 야시경, 레이저 조준경을 부착한 자동소총 등 첨단장비로 무장해 아프간 군경은 물론이고 현지 파견 미군과 나토군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타임스(NYT),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미언론에 따르면 탈레반은 13일과 14일 이틀 동안 칸다하르 지역 경찰서 등에 모두 5차례의 야간 기습공격을 벌여 자고 있던 경찰관과 보안군 등 70명 이상을 사살했다.

내부 협력자의 도움을 받아 표적 부근에 잠입한 후 기습에 성공한 탈레반은 이 과정에서 러시아제 야시경이 포함된 첨단 헤드기어를 착용하고, 레이저 조준경을 갖춘 미제 M-4 자동소총도 사용한 것으로 목격됐다고 아프간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탈레반이 야시경을 본격적으로 착용한 것은 지난해 8월부터로 대부분 파키스탄의 암시장에서 사들인 것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M-4 자동소총에 부착돼 야간전투 시 정밀조준에 효과를 발휘하는 레이저 조준경도 암시장에서는 5천 달러(557만 원) 정도면 암시장에서 손쉽게 살 수 있다.

장비 구매에 필요한 돈은 아편 거래에서 나온다. 아프간 전국에 재배되는 아편의 거래를 탈레반이 주도하는 현실을 고려하면 쉽게 이해된다. 일부 장비는 아프간 군경에게 지급된 것을 노획하거나 훔친 것으로 충당하기도 한다.

반면 지원차 출동한 아프간 경찰 증원병력의 장비는 탈레반에 비하면 초보 수준으로 드러났다. 관계자는 아프간 경찰 병력이 야시경을 갖추지 못해 탈레반의 정밀사격에 쉽게 표적이 돼 희생이 컸다고 밝혔다.

아프간군에도 M-4 자동소총이 많이 지급됐지만, 야시경을 갖춘 것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탈레반은 이런 첨단장비를 새로 발족한 최정예 특수부대에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탈레반은 기동성에서도 앞서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신형 군복 차림의 특수부대원들은 아프간군으로부터 노획한 것으로 보이는 병력 수송용 '험비'나 포드 랭글러 등으로 아프간 군경 초소에 위장 접근하는 등 이용을 늘리고 있다.

아프간 국방부 대변인은 "야시 장비는 기습공격에서 큰 효과를 발휘한다"며 "탈레반은 야시경을 이용해 쉽게 표적에 잠입할 수 있지만, 상대방은 접근 사실을 파악하지 못한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복수의 미군 소식통은 탈레반의 전통적인 후원 세력인 파키스탄과는 별도로 러시아와 이란도 탈레반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