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엑소, 엑소"두바이 국제공항에 일제히 환성이 터져 나왔다. 엑소가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타이완 범죄자 놓고 ‘양안 전쟁’…中·타이완 서로 “신병 넘겨라”
타이완 범죄자 놓고 ‘양안 전쟁’…中·타이완 서로 “신병 넘겨라”
지난해 5월, 제주도에 낯선 손님들이 들어섰다. 타이완인들이 중국 본토를 상대로 전화금융사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근혜 前 대통령 사진 훼손’ 시민단체 대표,벌금형 확정
입력 2017.11.15 (13:21) 단신뉴스
3.15의거 기념관에 걸려 있던 박근혜 前 대통령 사진에 날계란과 케첩을 뿌린 시민단체 대표에게 벌금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제3부는 `공용물건 손상과 건조물 침입`죄로 2심에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던 '적폐 청산과 민주사회 건설 경남운동본부' 상임대표 72살 김 모 씨가 낸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원심에서 `공용물건 손상죄의 '손상'이나, 건조물 침입죄의 '침입'에 법리를 잘못 적용한 것이 없어 상고를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
  • ‘박근혜 前 대통령 사진 훼손’ 시민단체 대표,벌금형 확정
    • 입력 2017.11.15 (13:21)
    단신뉴스
3.15의거 기념관에 걸려 있던 박근혜 前 대통령 사진에 날계란과 케첩을 뿌린 시민단체 대표에게 벌금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제3부는 `공용물건 손상과 건조물 침입`죄로 2심에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던 '적폐 청산과 민주사회 건설 경남운동본부' 상임대표 72살 김 모 씨가 낸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원심에서 `공용물건 손상죄의 '손상'이나, 건조물 침입죄의 '침입'에 법리를 잘못 적용한 것이 없어 상고를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