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기밀 문건 유출’ 정호성 1심 징역 1년 6개월
입력 2017.11.15 (14:39) | 수정 2017.11.15 (15:26) 인터넷 뉴스
‘靑 기밀 문건 유출’ 정호성 1심 징역 1년 6개월
최순실 씨에게 청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를 받는 정 전 비서관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비서관으로 근무하면서 고도의 기밀유지가 요구되는 문건을 장기간 반복적으로 최순실 씨에게 유출했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정농단 단초를 제공해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줬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검찰이 기소한 문건 47건 가운데 14건에 대해서만 유죄를 인정하고 나머지 33건에 대해서는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정 전 비서관의 문건 유출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모했다고 인정했다.

재판부는 "범행에 대한 암묵적 의사 연락이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어 공모관계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밝혔다.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국무회의 말씀 자료', '드레스덴 연설문', '해외순방 일정표' 등 청와대 비밀 문건 47건을 최 씨에게 건네준 혐의로 지난해 11월 20일 기소됐다.

지난 4월에는 국회 청문회에 고의로 출석하지 않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포괄적이고 개괄적인 지시에 따라 청와대 문건을 유출해 최 씨가 국정에 개입했고, 국정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뿌리째 흔들리게 됐다"고 밝히면서 정 전 비서관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정 전 비서관 재판은 지난 5월 초 증거조사가 사실상 마무리됐지만,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의 공범으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 재판 때문에 5개월 넘게 심리 종결을 미뤄왔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영장 발부로 구속기간이 연장되자 이에 반발해 변호인단이 총 사퇴하고 박 전 대통령의 사실상 재판 보이콧으로 심리가 늦어지자 재판부가 분리 선고를 결정했다.

정 전 비서관은 문건 유출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구체적 지시는 없었다고 주장해왔다.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는 "우리 정치 사회에서 대통령만큼 비극적인 사람이 또 있겠느냐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며 "대통령을 더 잘 모시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자책하기도 했다.

이와 별개로 정 전 비서관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에 연루돼 있어,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추가 기소될 수 있다.

정 전 비서관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보좌하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기밀 문건 유출’ 정호성 1심 징역 1년 6개월
    • 입력 2017.11.15 (14:39)
    • 수정 2017.11.15 (15:26)
    인터넷 뉴스
‘靑 기밀 문건 유출’ 정호성 1심 징역 1년 6개월
최순실 씨에게 청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를 받는 정 전 비서관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비서관으로 근무하면서 고도의 기밀유지가 요구되는 문건을 장기간 반복적으로 최순실 씨에게 유출했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정농단 단초를 제공해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줬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검찰이 기소한 문건 47건 가운데 14건에 대해서만 유죄를 인정하고 나머지 33건에 대해서는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정 전 비서관의 문건 유출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모했다고 인정했다.

재판부는 "범행에 대한 암묵적 의사 연락이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어 공모관계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밝혔다.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국무회의 말씀 자료', '드레스덴 연설문', '해외순방 일정표' 등 청와대 비밀 문건 47건을 최 씨에게 건네준 혐의로 지난해 11월 20일 기소됐다.

지난 4월에는 국회 청문회에 고의로 출석하지 않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포괄적이고 개괄적인 지시에 따라 청와대 문건을 유출해 최 씨가 국정에 개입했고, 국정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뿌리째 흔들리게 됐다"고 밝히면서 정 전 비서관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정 전 비서관 재판은 지난 5월 초 증거조사가 사실상 마무리됐지만,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의 공범으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 재판 때문에 5개월 넘게 심리 종결을 미뤄왔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영장 발부로 구속기간이 연장되자 이에 반발해 변호인단이 총 사퇴하고 박 전 대통령의 사실상 재판 보이콧으로 심리가 늦어지자 재판부가 분리 선고를 결정했다.

정 전 비서관은 문건 유출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구체적 지시는 없었다고 주장해왔다.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는 "우리 정치 사회에서 대통령만큼 비극적인 사람이 또 있겠느냐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며 "대통령을 더 잘 모시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자책하기도 했다.

이와 별개로 정 전 비서관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에 연루돼 있어,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추가 기소될 수 있다.

정 전 비서관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보좌하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