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秋 트럼프 “통일 꼭 해야 하느냐” 묻자, 문 대통령 “통일해야”
입력 2017.11.15 (15:12) | 수정 2017.11.15 (15:21) 인터넷 뉴스
秋 트럼프 “통일 꼭 해야 하느냐” 묻자, 문 대통령 “통일해야”
최근 한미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이 "통일을 꼭 해야 하느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질문을 받고 '통일해야 한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4일(현지시각) 워싱턴DC 한 식당에서 한 동포간담회에서 한미정상회담의 뒷얘기를 일부 소개했다.

추 대표는 "한미정상회담 때 두 분이 비공개 회담을 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통일을 꼭 해야 하느냐'고 물었고, 이에 문 대통령이 (자세하게) 뭐라고 했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그렇게 질문을 솔직하게 했으니 솔직하게 '통일해야 한다'고 얘기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 자리에서 이해했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것은 도와줄 게 없느냐'고 관심을 표명해서 (문 대통령이) 사드 문제나 북한 도발 위협으로 인해 평창동계올림픽 '붐업'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얘기했더니, (트럼프 대통령이) '아 그러냐. 이해했다. 평창 올림픽 홍보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추 대표는 "한반도 통일의 의미는 크다"면서 "미국의 입장에서 자유와 민주 질서를 꿈꾼다면 대한민국의 통일은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한반도에 핵이 있으면 안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당 대표 시절을 언급하면서는 "정치를 참 서투르게 하시더라"며 "지금까지 모든 정치인 중에 정말 진실하게 마음을 다 보여준 후보가 문재인 후보"라고 평가했다.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미국 하원의장 면담과 관련해선 "'혹시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을 받게 되면 미국이 한국을 버릴 수 있다는 조마조마한 걱정으로 전술핵 배치를 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며 "그랬더니 라이언 의장은 '문제의 원칙은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분명하게 말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그 어떤 경우에도 평화적인 해결 원칙은 변함이 없다"면서 "지금은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도발이 아주 시급하고 위협 정도가 그냥 간과될 수 없는 정도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의 중대성에 대해 원칙의 공감대를 확인한 바 있고, 그런 대화를 나누는 데 마음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라이언 의장은 한국에 대해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몇 안 되는 나라'라고 했다"면서 "그런 나라를 절대 포기할 이유가 없고, 앞으로 한미동맹은 더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秋 트럼프 “통일 꼭 해야 하느냐” 묻자, 문 대통령 “통일해야”
    • 입력 2017.11.15 (15:12)
    • 수정 2017.11.15 (15:21)
    인터넷 뉴스
秋 트럼프 “통일 꼭 해야 하느냐” 묻자, 문 대통령 “통일해야”
최근 한미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이 "통일을 꼭 해야 하느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질문을 받고 '통일해야 한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4일(현지시각) 워싱턴DC 한 식당에서 한 동포간담회에서 한미정상회담의 뒷얘기를 일부 소개했다.

추 대표는 "한미정상회담 때 두 분이 비공개 회담을 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통일을 꼭 해야 하느냐'고 물었고, 이에 문 대통령이 (자세하게) 뭐라고 했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그렇게 질문을 솔직하게 했으니 솔직하게 '통일해야 한다'고 얘기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 자리에서 이해했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것은 도와줄 게 없느냐'고 관심을 표명해서 (문 대통령이) 사드 문제나 북한 도발 위협으로 인해 평창동계올림픽 '붐업'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얘기했더니, (트럼프 대통령이) '아 그러냐. 이해했다. 평창 올림픽 홍보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추 대표는 "한반도 통일의 의미는 크다"면서 "미국의 입장에서 자유와 민주 질서를 꿈꾼다면 대한민국의 통일은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한반도에 핵이 있으면 안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당 대표 시절을 언급하면서는 "정치를 참 서투르게 하시더라"며 "지금까지 모든 정치인 중에 정말 진실하게 마음을 다 보여준 후보가 문재인 후보"라고 평가했다.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미국 하원의장 면담과 관련해선 "'혹시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을 받게 되면 미국이 한국을 버릴 수 있다는 조마조마한 걱정으로 전술핵 배치를 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며 "그랬더니 라이언 의장은 '문제의 원칙은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분명하게 말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그 어떤 경우에도 평화적인 해결 원칙은 변함이 없다"면서 "지금은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도발이 아주 시급하고 위협 정도가 그냥 간과될 수 없는 정도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의 중대성에 대해 원칙의 공감대를 확인한 바 있고, 그런 대화를 나누는 데 마음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라이언 의장은 한국에 대해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몇 안 되는 나라'라고 했다"면서 "그런 나라를 절대 포기할 이유가 없고, 앞으로 한미동맹은 더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