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예산안 고리로 홍종학 사퇴 압박…“임명시 부정적 영향”
입력 2017.11.15 (15:45) | 수정 2017.11.15 (15:47)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예산안 고리로 홍종학 사퇴 압박…“임명시 부정적 영향”
국민의당은 15일(오늘) 청와대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하며 대여(對與) 압박에 나섰다.

최명길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청와대가 홍 후보자 임명을 추진할 경우 대응책에 대해 "결과적으로는 예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이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부결)과 연계됐듯, 다른 법안이나 예산안 처리에 부정적인 영향은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자와 예산안 처리 연계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여기에는 현실적으로 두 사안을 완전히 따로 떼놓고 볼 수 없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최 최고위원은 "홍 후보자 보고서를 채택하는 자체가 임명 동의로 비치는 게 현실이기 때문에, 채택에 응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전반적 기류였다"면서 "김동철 원내대표나 안철수 대표가 틀어막아 일이 그렇게 된 것처럼 묘사한다는 것은 민주당이 상황을 잘못 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비난 타깃이 됐던 김 원내대표 역시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차원에서의 연계는 없다. 추호도 할 생각이 없다"면서 "예산안은 당론으로 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개별 의원들의 감정이, 기분이 나쁘면 그런 것들을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예산안 고리로 홍종학 사퇴 압박…“임명시 부정적 영향”
    • 입력 2017.11.15 (15:45)
    • 수정 2017.11.15 (15:47)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예산안 고리로 홍종학 사퇴 압박…“임명시 부정적 영향”
국민의당은 15일(오늘) 청와대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하며 대여(對與) 압박에 나섰다.

최명길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청와대가 홍 후보자 임명을 추진할 경우 대응책에 대해 "결과적으로는 예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이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부결)과 연계됐듯, 다른 법안이나 예산안 처리에 부정적인 영향은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자와 예산안 처리 연계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여기에는 현실적으로 두 사안을 완전히 따로 떼놓고 볼 수 없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최 최고위원은 "홍 후보자 보고서를 채택하는 자체가 임명 동의로 비치는 게 현실이기 때문에, 채택에 응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전반적 기류였다"면서 "김동철 원내대표나 안철수 대표가 틀어막아 일이 그렇게 된 것처럼 묘사한다는 것은 민주당이 상황을 잘못 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비난 타깃이 됐던 김 원내대표 역시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차원에서의 연계는 없다. 추호도 할 생각이 없다"면서 "예산안은 당론으로 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개별 의원들의 감정이, 기분이 나쁘면 그런 것들을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