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미 삼성전자·SK “긴급대피했다가 복귀…생산라인 점검”
입력 2017.11.15 (16:00) 수정 2017.11.15 (16:25) 인터넷 뉴스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삼성전자와 SK실트론 등 직원들이 긴급 대피했다가 복귀해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구미공장은 지진 발생 직후 주간 근무자 1,300여명이 모두 긴급 대피했다.

직원들은 더 이상 위험한 여진이 없을 것이라는 연락을 받고 현장에 복귀해 금형정밀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금형정밀은 갤럭시폰과 갤럭시탭 안에 들어가는 작은 플라스틱 케이스들의 틀을 찍어내는 작업이다.

반도체용 기판(회로를 넣는 판)을 생산하는 SK실트론 직원들도 대피했다가 복귀했다.

SK실트론 측은 "지진 규모가 크지 않아 잉곳(폴리실리콘을 녹여 고형화한 둥근 기둥) 생산라인이 정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구미시는 "포항에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으나 구미 진도는 3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구미시와 구미 상공회의소는 국가산업단지내 90여개 큰 기업을 대상으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구미 삼성전자·SK “긴급대피했다가 복귀…생산라인 점검”
    • 입력 2017.11.15 (16:00)
    • 수정 2017.11.15 (16:25)
    인터넷 뉴스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삼성전자와 SK실트론 등 직원들이 긴급 대피했다가 복귀해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구미공장은 지진 발생 직후 주간 근무자 1,300여명이 모두 긴급 대피했다.

직원들은 더 이상 위험한 여진이 없을 것이라는 연락을 받고 현장에 복귀해 금형정밀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금형정밀은 갤럭시폰과 갤럭시탭 안에 들어가는 작은 플라스틱 케이스들의 틀을 찍어내는 작업이다.

반도체용 기판(회로를 넣는 판)을 생산하는 SK실트론 직원들도 대피했다가 복귀했다.

SK실트론 측은 "지진 규모가 크지 않아 잉곳(폴리실리콘을 녹여 고형화한 둥근 기둥) 생산라인이 정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구미시는 "포항에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으나 구미 진도는 3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구미시와 구미 상공회의소는 국가산업단지내 90여개 큰 기업을 대상으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