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흰고래, 中 남중국해 17조원 인공섬 사업 중단시켰다
입력 2017.11.15 (16:14) | 수정 2017.11.15 (16:48) 인터넷 뉴스
흰고래, 中 남중국해 17조원 인공섬 사업 중단시켰다
중국에서 돌고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대규모 개발 공사를 중단시키는 흔치 않은 일이 일어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하이항 그룹이 주도해 남부 하이난성 산야시 해변에 짓던 1천억 위안, 약 17조원 규모의 인공섬 건설 공사가 국가해양국의 지시로 최근 중단됐다.

하이항그룹은 이 인공섬에 4개의 활주로와 3개의 터미널을 갖춘 공항을 건설해 이 일대로 몰려드는 관광객 수요를 흡수할 계획이었다.

휴양도시로 유명한 산야시는 최근 수년 새 중국에서 거세지는 여행 붐으로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인공섬 공항 건설 계획이 발표되자 이 일대에만 벌써 10곳의 오성급 호텔과 1곳의 칠성급 호텔이 지어졌다.

인공섬 건설이 중단된 것은 '자연의 친구들'이라는 환경단체가 제기한 개발 반대 의견 때문이었다.

'자연의 친구'들은 이 인공섬 건설이 인근 흰고래 서식지와 산호초를 파괴하는 등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한 데다, 환경영향평가 승인을 받지 않고 공사를 진행해 법규를 어겼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국가해양국은 답변을 보내 "기술 평가, 여론 수렴, 청문회 개최 등을 통해 해당 프로젝트에 많은 문제가 있다는 점을 발견해 공사를 중단시켰다"며 "해당 공사가 환경영향평가 승인을 받고, 관련 문제점을 모두 해결하지 않는 한 공사 재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환경영향평가 보고서만을 제출한 채 정부의 승인 없이 공사를 시작하는 것이 관행처럼 자리 잡은 중국에서 보기 드문 일로 여겨진다.

'자연의 친구'들의 거펑 간사는 "국가 행정기관이 민간단체의 이의 제기에 이처럼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은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최고 지도부가 환경 문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므로 장래에 이 같은 일이 더 많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012년 말 집권 후 경제성장 못지않게 환경 보호가 중요하다는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중앙은 물론 지방 정부가 대기 질 개선과 오염시설 폐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사진출처 :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 흰고래, 中 남중국해 17조원 인공섬 사업 중단시켰다
    • 입력 2017.11.15 (16:14)
    • 수정 2017.11.15 (16:48)
    인터넷 뉴스
흰고래, 中 남중국해 17조원 인공섬 사업 중단시켰다
중국에서 돌고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대규모 개발 공사를 중단시키는 흔치 않은 일이 일어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하이항 그룹이 주도해 남부 하이난성 산야시 해변에 짓던 1천억 위안, 약 17조원 규모의 인공섬 건설 공사가 국가해양국의 지시로 최근 중단됐다.

하이항그룹은 이 인공섬에 4개의 활주로와 3개의 터미널을 갖춘 공항을 건설해 이 일대로 몰려드는 관광객 수요를 흡수할 계획이었다.

휴양도시로 유명한 산야시는 최근 수년 새 중국에서 거세지는 여행 붐으로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인공섬 공항 건설 계획이 발표되자 이 일대에만 벌써 10곳의 오성급 호텔과 1곳의 칠성급 호텔이 지어졌다.

인공섬 건설이 중단된 것은 '자연의 친구들'이라는 환경단체가 제기한 개발 반대 의견 때문이었다.

'자연의 친구'들은 이 인공섬 건설이 인근 흰고래 서식지와 산호초를 파괴하는 등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한 데다, 환경영향평가 승인을 받지 않고 공사를 진행해 법규를 어겼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국가해양국은 답변을 보내 "기술 평가, 여론 수렴, 청문회 개최 등을 통해 해당 프로젝트에 많은 문제가 있다는 점을 발견해 공사를 중단시켰다"며 "해당 공사가 환경영향평가 승인을 받고, 관련 문제점을 모두 해결하지 않는 한 공사 재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환경영향평가 보고서만을 제출한 채 정부의 승인 없이 공사를 시작하는 것이 관행처럼 자리 잡은 중국에서 보기 드문 일로 여겨진다.

'자연의 친구'들의 거펑 간사는 "국가 행정기관이 민간단체의 이의 제기에 이처럼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은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최고 지도부가 환경 문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므로 장래에 이 같은 일이 더 많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012년 말 집권 후 경제성장 못지않게 환경 보호가 중요하다는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중앙은 물론 지방 정부가 대기 질 개선과 오염시설 폐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사진출처 :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