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장진호 전투’ 영웅 토머스 허드너 전 美해군 중위 별세
입력 2017.11.15 (16:34) | 수정 2017.11.15 (16:36) 인터넷 뉴스
‘장진호 전투’ 영웅 토머스 허드너 전 美해군 중위 별세
6·25 전쟁 당시 동료를 구하기 위한 영웅적 행위로 미국 정부로부터 '명예훈장'을 받은 토머스 허드너 전 미 해군 중위가 별세했다고 A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93세.

프랜시스코 우레냐 매사추세츠주 보훈처장은 허드너 전 중위가 전날 매사추세츠 콩코드에 있는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허드너 전 중위는 미 해군 최초의 흑인 조종사이자 동료인 제시 브라운 소위와의 우정을 그린 책 '헌신'(Devotion)으로 널리 알려졌다.

뉴잉글랜드의 부유한 백인 집안 출신인 허드너 전 중위는 미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미 해군에서 복무했으며 한국전이 발발하자 전장으로 투입됐다.

그는 1950년 12월 4일 함경남도 장진호 전투에서 브라운 소위가 탑승한 전투기가 적진에 추락하자 자신의 전투기를 불시착시켜가며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구출에 실패했다.

브라운 소위는 숨을 거두기 전 아내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대신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허드너 전 중위는 목숨을 건 구조 노력을 인정받아 이듬해 해리 트루먼 당시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을 받았다.

브라운 소위를 구출하지 못했다는 사실이 평생 마음에 걸렸던 그는 정전협정 체결 60주년인 지난 2013년 유해 발굴단을 이끌고 직접 북한을 방문했지만, 악천후 탓에 빈손으로 돌아와야 했다.

허드너 전 중위와 브라운 소위의 사연은 2015년 베스트셀러 작가 애덤 메이코스의 작품으로 세상에 널리 알려졌다.

허드너 전 중위는 지난 4월 미국 메인주 배스 아이언 워크스에서 그의 이름을 딴 최첨단 유도미사일 구축함 'USS 토머스 허드너호' 명명식이 열렸을 때까지도 건강한 모습으로 참석했다.

[사진출처 : 유튜브]
  • ‘장진호 전투’ 영웅 토머스 허드너 전 美해군 중위 별세
    • 입력 2017.11.15 (16:34)
    • 수정 2017.11.15 (16:36)
    인터넷 뉴스
‘장진호 전투’ 영웅 토머스 허드너 전 美해군 중위 별세
6·25 전쟁 당시 동료를 구하기 위한 영웅적 행위로 미국 정부로부터 '명예훈장'을 받은 토머스 허드너 전 미 해군 중위가 별세했다고 A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93세.

프랜시스코 우레냐 매사추세츠주 보훈처장은 허드너 전 중위가 전날 매사추세츠 콩코드에 있는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허드너 전 중위는 미 해군 최초의 흑인 조종사이자 동료인 제시 브라운 소위와의 우정을 그린 책 '헌신'(Devotion)으로 널리 알려졌다.

뉴잉글랜드의 부유한 백인 집안 출신인 허드너 전 중위는 미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미 해군에서 복무했으며 한국전이 발발하자 전장으로 투입됐다.

그는 1950년 12월 4일 함경남도 장진호 전투에서 브라운 소위가 탑승한 전투기가 적진에 추락하자 자신의 전투기를 불시착시켜가며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구출에 실패했다.

브라운 소위는 숨을 거두기 전 아내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대신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허드너 전 중위는 목숨을 건 구조 노력을 인정받아 이듬해 해리 트루먼 당시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을 받았다.

브라운 소위를 구출하지 못했다는 사실이 평생 마음에 걸렸던 그는 정전협정 체결 60주년인 지난 2013년 유해 발굴단을 이끌고 직접 북한을 방문했지만, 악천후 탓에 빈손으로 돌아와야 했다.

허드너 전 중위와 브라운 소위의 사연은 2015년 베스트셀러 작가 애덤 메이코스의 작품으로 세상에 널리 알려졌다.

허드너 전 중위는 지난 4월 미국 메인주 배스 아이언 워크스에서 그의 이름을 딴 최첨단 유도미사일 구축함 'USS 토머스 허드너호' 명명식이 열렸을 때까지도 건강한 모습으로 참석했다.

[사진출처 : 유튜브]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