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서 규모 5.4 지진…“여진 20여 차례 발생”
입력 2017.11.15 (16:52) 수정 2017.11.15 (19:48) 인터넷 뉴스
포항서 규모 5.4 지진…“여진 20여 차례 발생”

[연관기사]포항서 규모 5.4 지진…역대 2번째

15일(오늘)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지난해 9월 12일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지진 중 역대 두번째 규모다.

경주 지진보다 규모는 작았지만 진원은 더 얕아 전국적으로 흔들림이 감지됐고, 체감 위력은 경주 지진보다 더 컸다. 규모 2.4에서 4.6에 이르는 여진도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브리핑에서 포항 지진은 오후 2시 29분 31초 포항시 북구 북쪽 9㎞, 북위 36.10도, 동경 129.37도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 깊이는 9㎞로, 약 15㎞였던 경주 지진보다 지표면에서 더 가까웠다.

기상청은 애초 지진 발생지역과 규모를 조기경보 시스템에 의해 발생 19초 만에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 규모 5.5라고 발표했다. 이후 상세정보 분석을 통해 지진 규모를 5.4로 하향하고 발생지역도 북구 북쪽 9㎞ 지점으로 수정했다.

규모 5.4 지진에 앞서 오후 2시 22분 32초 포항시 북구 북쪽 7km 지역에서 규모 2.2, 2시 22분 44초 비슷한 지점(북위 36.08도, 동경 129.31도)에서 규모 2.6의 지진 등 전진이 발생했다.

아울러 이날 오후 2시 32분 규모 3.6의 지진을 시작으로 오후 4시49분에는 규모 4.6의 강한 여진이 일어나는 등 오후 7시 현재까지 총 18여 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여진이 수개월 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경주 지진의 여진은 이달 9일 현재 총 640회 발생했다.

기상청은 "계속해서 여진이 발생하고 있어 상황을 면밀히 분석 중"이라며 "발생 지점이 내륙 쪽으로 들어가 있어 해일의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과 지난해 경주 지진과의 연관성을 분석 중이다. 경주와 포항은 진앙지를 기준으로 약 43㎞ 떨어져 있는데, 기상청은 경주 지진과 이번 포항 지진이 비슷한 단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있다.

이날 지진으로 경북과 경남은 물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도 건물 흔들림이 느껴지는 등 전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 포항서 규모 5.4 지진…“여진 20여 차례 발생”
    • 입력 2017.11.15 (16:52)
    • 수정 2017.11.15 (19:48)
    인터넷 뉴스
포항서 규모 5.4 지진…“여진 20여 차례 발생”

[연관기사]포항서 규모 5.4 지진…역대 2번째

15일(오늘)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지난해 9월 12일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지진 중 역대 두번째 규모다.

경주 지진보다 규모는 작았지만 진원은 더 얕아 전국적으로 흔들림이 감지됐고, 체감 위력은 경주 지진보다 더 컸다. 규모 2.4에서 4.6에 이르는 여진도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브리핑에서 포항 지진은 오후 2시 29분 31초 포항시 북구 북쪽 9㎞, 북위 36.10도, 동경 129.37도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 깊이는 9㎞로, 약 15㎞였던 경주 지진보다 지표면에서 더 가까웠다.

기상청은 애초 지진 발생지역과 규모를 조기경보 시스템에 의해 발생 19초 만에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 규모 5.5라고 발표했다. 이후 상세정보 분석을 통해 지진 규모를 5.4로 하향하고 발생지역도 북구 북쪽 9㎞ 지점으로 수정했다.

규모 5.4 지진에 앞서 오후 2시 22분 32초 포항시 북구 북쪽 7km 지역에서 규모 2.2, 2시 22분 44초 비슷한 지점(북위 36.08도, 동경 129.31도)에서 규모 2.6의 지진 등 전진이 발생했다.

아울러 이날 오후 2시 32분 규모 3.6의 지진을 시작으로 오후 4시49분에는 규모 4.6의 강한 여진이 일어나는 등 오후 7시 현재까지 총 18여 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여진이 수개월 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경주 지진의 여진은 이달 9일 현재 총 640회 발생했다.

기상청은 "계속해서 여진이 발생하고 있어 상황을 면밀히 분석 중"이라며 "발생 지점이 내륙 쪽으로 들어가 있어 해일의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과 지난해 경주 지진과의 연관성을 분석 중이다. 경주와 포항은 진앙지를 기준으로 약 43㎞ 떨어져 있는데, 기상청은 경주 지진과 이번 포항 지진이 비슷한 단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있다.

이날 지진으로 경북과 경남은 물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도 건물 흔들림이 느껴지는 등 전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