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정부, 포항지진 대책에 만전 기해야…수능·원전 점검도” ISSUE
입력 2017.11.15 (18:35) | 수정 2017.11.15 (18:37) 인터넷 뉴스
여야 “정부, 포항지진 대책에 만전 기해야…수능·원전 점검도”
여야는 15일(오늘) 경북 포항에서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에 신속한 대응을 촉구했다.

여야는 특히 하루 뒤 치러지는 수학능력시험 준비 상황과 원자력발전소 안전 상태에 대해 각별한 점검을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당국은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현재 포항 지역 건물에 금이 가고 담벼락이 무너지는 등 피해 상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피해 정도를 쉽게 예측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면서 "아직 전반적인 피해 상황이 확인이 안 됐고 여진 가능성이 남아 있는 만큼 정부는 신속한 상황 점검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처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역시 주민 피해 최소화와 피해 복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야당도 일제히 정부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을 촉구하면서 대책 마련에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는 지진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국민의 불안과 혼란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만약의 사태를 대비한 재해대책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신속히 피해현황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면서 "한국당은 국회 차원에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부는 포항 일대의 인명과 재산피해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행정력을 총동원해 복구에 만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특히 수능을 하루 앞두고 피해 지역 수험생들의 현황을 파악해 수능시험에 차질이 없도록 조속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원전이 집중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등의 철저한 안전 점검과 더불어 피해 예방이 요구된다"면서 "국민의당도 이번 지진의 피해현황 파악과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이 결코 지진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것이 다시금 확인됐다"고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이어 "여진으로 인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근 원전의 안전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또 내일 치러지는 수능 역시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정부, 포항지진 대책에 만전 기해야…수능·원전 점검도”
    • 입력 2017.11.15 (18:35)
    • 수정 2017.11.15 (18:37)
    인터넷 뉴스
여야 “정부, 포항지진 대책에 만전 기해야…수능·원전 점검도”
여야는 15일(오늘) 경북 포항에서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에 신속한 대응을 촉구했다.

여야는 특히 하루 뒤 치러지는 수학능력시험 준비 상황과 원자력발전소 안전 상태에 대해 각별한 점검을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당국은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현재 포항 지역 건물에 금이 가고 담벼락이 무너지는 등 피해 상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피해 정도를 쉽게 예측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면서 "아직 전반적인 피해 상황이 확인이 안 됐고 여진 가능성이 남아 있는 만큼 정부는 신속한 상황 점검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처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역시 주민 피해 최소화와 피해 복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야당도 일제히 정부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을 촉구하면서 대책 마련에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는 지진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국민의 불안과 혼란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만약의 사태를 대비한 재해대책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신속히 피해현황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면서 "한국당은 국회 차원에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부는 포항 일대의 인명과 재산피해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행정력을 총동원해 복구에 만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특히 수능을 하루 앞두고 피해 지역 수험생들의 현황을 파악해 수능시험에 차질이 없도록 조속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원전이 집중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등의 철저한 안전 점검과 더불어 피해 예방이 요구된다"면서 "국민의당도 이번 지진의 피해현황 파악과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이 결코 지진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것이 다시금 확인됐다"고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이어 "여진으로 인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근 원전의 안전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또 내일 치러지는 수능 역시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