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IS 격퇴전 세력만 지원”…터키군 시리아작전 확대 ‘저울질’
입력 2017.11.15 (19:42) | 수정 2017.11.15 (19:51) 인터넷 뉴스
美 “IS 격퇴전 세력만 지원”…터키군 시리아작전 확대 ‘저울질’
미국이 시리아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와 싸우는 세력 외에는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확하게 밝혔다.

시리아 군사작전 확대를 저울질하는 터키는 미국이 시리아 북서부 쿠르드계를 보호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IS 격퇴 국제동맹군의 대변인 라이언 딜런 미군 대령은 14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IS와 싸우지 않거나 미군 임무를 돕지 않는 병력은 지원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딜런 대변인은 "IS와 싸우지 않고 미군과 같은 임무를 수행하지 않는다면, 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시리아 남동부의 국경도시 알탄프 일대에서 활동하는 '알슈후크' 조직을 예로 들며 "알슈후크는 IS와 싸우려 하지 않았고 다른 노력도 없었기에 협력관계를 끊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시리아 IS 격퇴전에서 터키의 강한 반발을 무릅쓰고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와 손을 잡았다.

그러나 아프린의 YPG 병력은 IS 격퇴전의 지상군인 '시리아민주군'(SDF)에 편입돼 있지 않다.

시리아 북서부에서 군사작전 확대를 검토하는 터키는 미군의 개입 또는 지원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날 국제동맹군 대변인의 발언에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은 "미국이 아프린 YPG를 지원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며 터키의 아프린 작전 전망에 유리하게 분석했다.

지난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여당 '정의개발당'(AKP) 행사에서 "(시리아) 이들리브 군사작전이 거의 완료됐고, 우리 앞에 놓인 과제는 아프린"이라며 시리아 쿠르드 지역을 겨냥한 군사작전을 거듭 예고했다.

한편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미국을 향해 "IS를 락까에서 제거하지 않고 그들이 무기를 갖고 떠날 수 있도록 했고, 그 결과로 전세계에서 무고한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원인을 제공했다"고 비난했다.

지난달 BBC 보도에 따르면 SDF와 IS의 협상에 따라 IS의 버스 13대, 트럭 50대, 군용차량 100대가 락까를 탈출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美 “IS 격퇴전 세력만 지원”…터키군 시리아작전 확대 ‘저울질’
    • 입력 2017.11.15 (19:42)
    • 수정 2017.11.15 (19:51)
    인터넷 뉴스
美 “IS 격퇴전 세력만 지원”…터키군 시리아작전 확대 ‘저울질’
미국이 시리아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와 싸우는 세력 외에는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확하게 밝혔다.

시리아 군사작전 확대를 저울질하는 터키는 미국이 시리아 북서부 쿠르드계를 보호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IS 격퇴 국제동맹군의 대변인 라이언 딜런 미군 대령은 14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IS와 싸우지 않거나 미군 임무를 돕지 않는 병력은 지원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딜런 대변인은 "IS와 싸우지 않고 미군과 같은 임무를 수행하지 않는다면, 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시리아 남동부의 국경도시 알탄프 일대에서 활동하는 '알슈후크' 조직을 예로 들며 "알슈후크는 IS와 싸우려 하지 않았고 다른 노력도 없었기에 협력관계를 끊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시리아 IS 격퇴전에서 터키의 강한 반발을 무릅쓰고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와 손을 잡았다.

그러나 아프린의 YPG 병력은 IS 격퇴전의 지상군인 '시리아민주군'(SDF)에 편입돼 있지 않다.

시리아 북서부에서 군사작전 확대를 검토하는 터키는 미군의 개입 또는 지원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날 국제동맹군 대변인의 발언에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은 "미국이 아프린 YPG를 지원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며 터키의 아프린 작전 전망에 유리하게 분석했다.

지난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여당 '정의개발당'(AKP) 행사에서 "(시리아) 이들리브 군사작전이 거의 완료됐고, 우리 앞에 놓인 과제는 아프린"이라며 시리아 쿠르드 지역을 겨냥한 군사작전을 거듭 예고했다.

한편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미국을 향해 "IS를 락까에서 제거하지 않고 그들이 무기를 갖고 떠날 수 있도록 했고, 그 결과로 전세계에서 무고한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원인을 제공했다"고 비난했다.

지난달 BBC 보도에 따르면 SDF와 IS의 협상에 따라 IS의 버스 13대, 트럭 50대, 군용차량 100대가 락까를 탈출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