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장애 때문에 몸이 불편한 오빠를 업고서 학교에 다니는 9살 중국 소녀가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늘 오빠 곁에 남아 오빠를 돕겠다는 기특한 소녀의 마음이 대륙에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한순간에 ‘와르르’…높이 280m ‘산악 다리’ 붕괴 순간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동대 ‘혼비백산’…외벽 무너져 19일까지 휴교 ISSUE
입력 2017.11.15 (20:06) | 수정 2017.11.15 (20: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동대 ‘혼비백산’…외벽 무너져 19일까지 휴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포항의 한동대는 오늘(15일) 지진의 진앙지에서 가장 가까운 대규모 공공 시설인데요,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학생 두 명이 다쳤고, 건물 십여 채의 외벽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박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학 건물 외벽이 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좌우로 심하게 흔들립니다.

학생들은 무너져 내리는 건물 외벽을 피해 필사적으로 도망칩니다.

외벽 잔해가 캠퍼스 곳곳에 널브러져 있고, 운동장으로 대피한 학생들은 겁에 질려 발만 동동 구릅니다.

<인터뷰> 이은지(한동대 1학년) : "갑자기 땅이 흔들리면서 건물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자꾸 건물이 흔들려 가지고 (외벽에) 금이 가는게 보이고 해서 다들 빨리 대피했어요."

이번 지진으로 진앙지에 인접한 포항 한동대가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건물 십여 채의 외벽이 무너져 내리면서 주차돼 있던 차량 여러 대가 파손됐습니다.

학생 두 명이 얼굴과 다리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광수(한동대 4학년) : "실내가 막 흔들리면서 위 천장에서 많은 것들이 떨어졌어요. (저는) 조명이 떨어져서 맞았고요."

대학 측은 여진에 따른 외벽 추가 붕괴 등을 우려해 오는 19일까지 휴교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 한동대 ‘혼비백산’…외벽 무너져 19일까지 휴교
    • 입력 2017.11.15 (20:06)
    • 수정 2017.11.15 (20:13)
    뉴스 9
한동대 ‘혼비백산’…외벽 무너져 19일까지 휴교
<앵커 멘트>

포항의 한동대는 오늘(15일) 지진의 진앙지에서 가장 가까운 대규모 공공 시설인데요,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학생 두 명이 다쳤고, 건물 십여 채의 외벽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박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학 건물 외벽이 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좌우로 심하게 흔들립니다.

학생들은 무너져 내리는 건물 외벽을 피해 필사적으로 도망칩니다.

외벽 잔해가 캠퍼스 곳곳에 널브러져 있고, 운동장으로 대피한 학생들은 겁에 질려 발만 동동 구릅니다.

<인터뷰> 이은지(한동대 1학년) : "갑자기 땅이 흔들리면서 건물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자꾸 건물이 흔들려 가지고 (외벽에) 금이 가는게 보이고 해서 다들 빨리 대피했어요."

이번 지진으로 진앙지에 인접한 포항 한동대가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건물 십여 채의 외벽이 무너져 내리면서 주차돼 있던 차량 여러 대가 파손됐습니다.

학생 두 명이 얼굴과 다리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광수(한동대 4학년) : "실내가 막 흔들리면서 위 천장에서 많은 것들이 떨어졌어요. (저는) 조명이 떨어져서 맞았고요."

대학 측은 여진에 따른 외벽 추가 붕괴 등을 우려해 오는 19일까지 휴교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