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입력 2017.11.15 (20:30)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동영상영역 끝
미국에서 또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총격범은 현지시각 14일, 미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한 시골 마을 곳곳을 누비며 총을 난사했습니다.

<녹취> 샤론(목격자) : "총성 한 발이 들린 후 계속 총소리가 났어요. 엄청난 총성이 3~4분 동안 지속됐어요."

총격범은 인근 초등학교로 이동한 후 다시 무차별 총격을 가했는데요.

당시 학교에 있던 직원들이 필사적으로 문을 걸어 잠근 뒤 총격범의 진입을 저지하면서 더 큰 참사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총격범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사살됐는데요.

올해 43살 케빈 잰슨 닐로 이웃 주민들과 오랜 불화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 입력 2017.11.15 (20:30)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미국에서 또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총격범은 현지시각 14일, 미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한 시골 마을 곳곳을 누비며 총을 난사했습니다.

<녹취> 샤론(목격자) : "총성 한 발이 들린 후 계속 총소리가 났어요. 엄청난 총성이 3~4분 동안 지속됐어요."

총격범은 인근 초등학교로 이동한 후 다시 무차별 총격을 가했는데요.

당시 학교에 있던 직원들이 필사적으로 문을 걸어 잠근 뒤 총격범의 진입을 저지하면서 더 큰 참사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총격범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사살됐는데요.

올해 43살 케빈 잰슨 닐로 이웃 주민들과 오랜 불화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