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알랭 들롱 “개와 함께 저승을”…누리꾼 “멀쩡한 개 순장?”
알랭 들롱 “개와 함께 저승을”…누리꾼 “멀쩡한 개 순장?”
프랑스의 전설적인 배우 알랭 들롱(82)이 최근 진행한 인터뷰에서 밝힌 마지막 소원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입력 2017.11.15 (20:30)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에서 또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총격범은 현지시각 14일, 미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한 시골 마을 곳곳을 누비며 총을 난사했습니다.

<녹취> 샤론(목격자) : "총성 한 발이 들린 후 계속 총소리가 났어요. 엄청난 총성이 3~4분 동안 지속됐어요."

총격범은 인근 초등학교로 이동한 후 다시 무차별 총격을 가했는데요.

당시 학교에 있던 직원들이 필사적으로 문을 걸어 잠근 뒤 총격범의 진입을 저지하면서 더 큰 참사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총격범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사살됐는데요.

올해 43살 케빈 잰슨 닐로 이웃 주민들과 오랜 불화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 입력 2017.11.15 (20:30)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5명 숨져
미국에서 또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총격범은 현지시각 14일, 미 캘리포니아주 북부의 한 시골 마을 곳곳을 누비며 총을 난사했습니다.

<녹취> 샤론(목격자) : "총성 한 발이 들린 후 계속 총소리가 났어요. 엄청난 총성이 3~4분 동안 지속됐어요."

총격범은 인근 초등학교로 이동한 후 다시 무차별 총격을 가했는데요.

당시 학교에 있던 직원들이 필사적으로 문을 걸어 잠근 뒤 총격범의 진입을 저지하면서 더 큰 참사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총격범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사살됐는데요.

올해 43살 케빈 잰슨 닐로 이웃 주민들과 오랜 불화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