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부, 비상체제 전환…“피해 수습 만전” ISSUE
입력 2017.11.15 (20:35) | 수정 2017.11.15 (20:4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비상체제 전환…“피해 수습 만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포항 지진이 발생한 직후 정부는 중앙 재난 안전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체제에 돌입했습니다.

주요 건축물에 대한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지진 현장에 급파할 계획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본진이 발생한 즉시 정부는 재난주관방송사인 KBS 등에 긴급 재난방송을 요청했습니다.

또 지진 발생 14분 만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했습니다.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매뉴얼을 신속히 따른 겁니다.

소방청 상황실도 지진 대비 체제로 변경됐습니다.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지진 피해 집계와 자치단체의 조치상황을 점검한 뒤 향후 대책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 6명을 지진 현장에 급파했습니다.

특히 수능시험이 치뤄지는 학교 건물을 포함해 주요 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도 신속히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안영규(행정안전부 재난관리정책관) :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피해시설물 위험도 평가단, 재난피해합동조사단 등도 현장에 파견해서 수습에 만전을 기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특히 이번 포항 지진의 경우 지난해 경주 지진과 비교해 여진이 2배 정도 늘어난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대규모로 지진 피해가 확산될 경우 현재 가동되고 있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2단계로 격상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정부, 비상체제 전환…“피해 수습 만전”
    • 입력 2017.11.15 (20:35)
    • 수정 2017.11.15 (20:49)
    뉴스 9
정부, 비상체제 전환…“피해 수습 만전”
<앵커 멘트>

경북 포항 지진이 발생한 직후 정부는 중앙 재난 안전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체제에 돌입했습니다.

주요 건축물에 대한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지진 현장에 급파할 계획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본진이 발생한 즉시 정부는 재난주관방송사인 KBS 등에 긴급 재난방송을 요청했습니다.

또 지진 발생 14분 만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했습니다.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매뉴얼을 신속히 따른 겁니다.

소방청 상황실도 지진 대비 체제로 변경됐습니다.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지진 피해 집계와 자치단체의 조치상황을 점검한 뒤 향후 대책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 6명을 지진 현장에 급파했습니다.

특히 수능시험이 치뤄지는 학교 건물을 포함해 주요 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도 신속히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안영규(행정안전부 재난관리정책관) :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피해시설물 위험도 평가단, 재난피해합동조사단 등도 현장에 파견해서 수습에 만전을 기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특히 이번 포항 지진의 경우 지난해 경주 지진과 비교해 여진이 2배 정도 늘어난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대규모로 지진 피해가 확산될 경우 현재 가동되고 있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2단계로 격상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