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타이둥, 자연경관 훼손으로 골머리
입력 2017.11.15 (20:43)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타이둥, 자연경관 훼손으로 골머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타이완 남동부의 타이둥은 천혜의 자연경관으로 유명한데요,

타이둥의 경관이 관광객들에 의해 훼손돼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리포트>

타이둥의 관광지 그린 아일랜드 '뤼다오' 섬입니다.

독특한 자연경관을 지닌 이곳은 스쿠버다이빙의 명소이자 어류 보호 지역인데요,

최근 일부 몰지각한 관광객들 때문에 뤼다오 섬 물고기들이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관광객이 사진을 찍기 위해 물고기를 강제로 부여잡아

물고기가 다치는 일이 자주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겨우 탈출한 이 물고기는 몸에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타이둥'은 물고기를 만지면 우리 돈 5백 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했지만 관광객들의 추태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타이둥의 타이마리 열차역은 일본의 애니메이션영화 '슬램덩크'의 배경지와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유명해 졌는데요.

자동차나 열차가 와도 아랑곳하지 않고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의 목숨을 건 기념촬영 때문에 안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 타이둥, 자연경관 훼손으로 골머리
    • 입력 2017.11.15 (20:43)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타이둥, 자연경관 훼손으로 골머리
<앵커 멘트>

타이완 남동부의 타이둥은 천혜의 자연경관으로 유명한데요,

타이둥의 경관이 관광객들에 의해 훼손돼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리포트>

타이둥의 관광지 그린 아일랜드 '뤼다오' 섬입니다.

독특한 자연경관을 지닌 이곳은 스쿠버다이빙의 명소이자 어류 보호 지역인데요,

최근 일부 몰지각한 관광객들 때문에 뤼다오 섬 물고기들이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관광객이 사진을 찍기 위해 물고기를 강제로 부여잡아

물고기가 다치는 일이 자주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겨우 탈출한 이 물고기는 몸에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타이둥'은 물고기를 만지면 우리 돈 5백 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했지만 관광객들의 추태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타이둥의 타이마리 열차역은 일본의 애니메이션영화 '슬램덩크'의 배경지와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유명해 졌는데요.

자동차나 열차가 와도 아랑곳하지 않고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의 목숨을 건 기념촬영 때문에 안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