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입력 2017.11.15 (20:45)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바람의 위력을 직접 체험하는 현장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변화무쌍한 날씨로 유명한 미국 워싱턴 산 정상에서 찍힌 영상인데요.

바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마스크와 모자, 고글로 중무장한 남성이 건물 밖으로 나섭니다.

이윽고 정면으로 몰아치는 바람과 맞서는 남성!

앞으로 걸어가 보려 안간힘을 쓰지만 뒤로 밀려날 뿐, 가만히 서 있기조차 힘들어 보입니다.

당시 바람의 속도는 시속 168km에 달했는데요.

미국 북동부에서 가장 높다는 워싱턴산 관측소에서 기상학자가 강풍의 위력을 몸소 체험해본 겁니다.

관측소 건물은 강풍과 지진 등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이런 실험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 입력 2017.11.15 (20:45)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바람의 위력을 직접 체험하는 현장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변화무쌍한 날씨로 유명한 미국 워싱턴 산 정상에서 찍힌 영상인데요.

바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마스크와 모자, 고글로 중무장한 남성이 건물 밖으로 나섭니다.

이윽고 정면으로 몰아치는 바람과 맞서는 남성!

앞으로 걸어가 보려 안간힘을 쓰지만 뒤로 밀려날 뿐, 가만히 서 있기조차 힘들어 보입니다.

당시 바람의 속도는 시속 168km에 달했는데요.

미국 북동부에서 가장 높다는 워싱턴산 관측소에서 기상학자가 강풍의 위력을 몸소 체험해본 겁니다.

관측소 건물은 강풍과 지진 등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이런 실험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