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입력 2017.11.15 (20:45)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바람의 위력을 직접 체험하는 현장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변화무쌍한 날씨로 유명한 미국 워싱턴 산 정상에서 찍힌 영상인데요.

바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마스크와 모자, 고글로 중무장한 남성이 건물 밖으로 나섭니다.

이윽고 정면으로 몰아치는 바람과 맞서는 남성!

앞으로 걸어가 보려 안간힘을 쓰지만 뒤로 밀려날 뿐, 가만히 서 있기조차 힘들어 보입니다.

당시 바람의 속도는 시속 168km에 달했는데요.

미국 북동부에서 가장 높다는 워싱턴산 관측소에서 기상학자가 강풍의 위력을 몸소 체험해본 겁니다.

관측소 건물은 강풍과 지진 등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이런 실험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 입력 2017.11.15 (20:45)
    • 수정 2017.11.15 (20:55)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시속 168km 강풍, 직접 맞아보겠습니다!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바람의 위력을 직접 체험하는 현장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변화무쌍한 날씨로 유명한 미국 워싱턴 산 정상에서 찍힌 영상인데요.

바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마스크와 모자, 고글로 중무장한 남성이 건물 밖으로 나섭니다.

이윽고 정면으로 몰아치는 바람과 맞서는 남성!

앞으로 걸어가 보려 안간힘을 쓰지만 뒤로 밀려날 뿐, 가만히 서 있기조차 힘들어 보입니다.

당시 바람의 속도는 시속 168km에 달했는데요.

미국 북동부에서 가장 높다는 워싱턴산 관측소에서 기상학자가 강풍의 위력을 몸소 체험해본 겁니다.

관측소 건물은 강풍과 지진 등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이런 실험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