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초등학교서 또 총기 난사…5명 사망
입력 2017.11.15 (20:54) | 수정 2017.11.15 (21:5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美 초등학교서 또 총기 난사…5명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선 또 총격 사건입니다.

이번엔 캘리포니아의 한 작은 마을 초등학교입니다.

다섯 명이 숨졌습니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로 곳곳에 총탄 자국이 선명합니다.

3천5백명이 사는 미국 캘리포니아 작은 시골 마을에서 오전 8시부터 총성이 울렸습니다.

<인터뷰> 주민 : "총성이 멈추지 않았어요. 총을 쏘다가 탄창이 비면 바로 재장전을 했어요."

총격범은 주택가 곳곳을 누비며 반자동 소총을 난사했습니다.

이어 마을 초등학교로 옮겨 교실에까지 들어가려고 시도했습니다.

<인터뷰> 주민 : 학교로 달려갔을 때 총격범은 유리창에 총을 쏘고 있어서 제가 '거기 말고 여기를 쏴라'라고 소리쳤습니다."

전교 어린이는 모두 100여명.

교직원들이 필사적으로 문을 봉쇄해 더 큰 참사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필 존스톤(경찰) : "초등학교 교직원들의 빠른 대처가 없었다면 상황은 더 심각해졌을 겁니다."

총격범은 같은 마을에 살던 44살 케빈 잰슨 닐, 불화를 빚었던 이웃 주민을 살해한 뒤 마을 7곳에서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사살된 총격범을 포함해 5명이 숨졌고 10명이 다쳤습니다.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에 이어 하루가 멀다 하고 일어나는 총격 사건에 미 전역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초등학교서 또 총기 난사…5명 사망
    • 입력 2017.11.15 (20:54)
    • 수정 2017.11.15 (21:52)
    뉴스 9
美 초등학교서 또 총기 난사…5명 사망
<앵커 멘트>

미국에선 또 총격 사건입니다.

이번엔 캘리포니아의 한 작은 마을 초등학교입니다.

다섯 명이 숨졌습니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로 곳곳에 총탄 자국이 선명합니다.

3천5백명이 사는 미국 캘리포니아 작은 시골 마을에서 오전 8시부터 총성이 울렸습니다.

<인터뷰> 주민 : "총성이 멈추지 않았어요. 총을 쏘다가 탄창이 비면 바로 재장전을 했어요."

총격범은 주택가 곳곳을 누비며 반자동 소총을 난사했습니다.

이어 마을 초등학교로 옮겨 교실에까지 들어가려고 시도했습니다.

<인터뷰> 주민 : 학교로 달려갔을 때 총격범은 유리창에 총을 쏘고 있어서 제가 '거기 말고 여기를 쏴라'라고 소리쳤습니다."

전교 어린이는 모두 100여명.

교직원들이 필사적으로 문을 봉쇄해 더 큰 참사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필 존스톤(경찰) : "초등학교 교직원들의 빠른 대처가 없었다면 상황은 더 심각해졌을 겁니다."

총격범은 같은 마을에 살던 44살 케빈 잰슨 닐, 불화를 빚었던 이웃 주민을 살해한 뒤 마을 7곳에서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사살된 총격범을 포함해 5명이 숨졌고 10명이 다쳤습니다.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에 이어 하루가 멀다 하고 일어나는 총격 사건에 미 전역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