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kt, 현대모비스 89-80 제압…‘지긋지긋’ 6연패 탈출
입력 2017.11.15 (21:13) | 수정 2017.11.15 (21:28) 연합뉴스
kt, 현대모비스 89-80 제압…‘지긋지긋’ 6연패 탈출
프로농구 시즌 초반 고전을 면치 못하며 최하위로 처진 부산 kt가 울산 현대모비스를 3연패에 빠뜨리고 6연패 사슬을 끊었다.

kt는 1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현대모비스를 89-80으로 제압했다.

지난달 29일 서울 삼성을 상대로 개막 5연패를 끊고 첫 승을 거둔 kt는 이후 6경기를 내리 지다가 기다리던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올렸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3연패에 빠져 시즌 6승 8패로 공동 6위에서 밀려났다.

kt는 1쿼터 김영환의 활약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다.

18-15로 앞서던 1쿼터 종료 1분 58초 전 이재도의 패스를 받은 김영환이 3점 슛을 꽂으면서 점수 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김영환은 이를 포함해 1쿼터에만 11점을 올렸다.

kt는 2쿼터 중반 박지훈의 돌파에 이은 레이업으로 36-26으로 달아났고, 종료 3분 50초 전엔 웬델 맥키네스, 리온 윌리엄스의 패스 연결에 이은 박지훈의 3점포가 터지면서 41-28까지 앞섰다.

전반을 49-34로 리드한 kt는 3쿼터 초반 양동근, 박구영에게 연속 3점 슛을 허용하며 55-42로 추격당했다.

모비스는 3쿼터 막바지 함지훈의 3점 슛과 박경상의 2점 슛으로 68-62까지 쫓아갔다.

올 시즌 유독 3쿼터에 약한 모습을 보이며 역전패하는 일이 잦았던 kt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했다.

불안한 리드가 계속되는 가운데 4쿼터 7분 38초를 남기고 박지훈이 박경상의 방어를 뚫어내며 2점 슛을 넣어 kt는 76-66으로 다시 한발 앞섰다.

현대모비스는 김동량의 2점 슛과 함지훈의 연속 3점포로 1분 18초를 남기고 83-78까지 추격했으나 김영환의 3점 슛 2방이 연이어 꽂히면서 kt의 '후반전 잔혹사'는 막을 내렸다.

kt의 맥키네스는 27점 12리바운드, 김영환은 26점 8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김영환은 막판 결정적 3점 슛 2개 등 4쿼터에만 10점을 몰아넣었다.

창원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홈 팀 LG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79-77로 승리해 전주 KCC와 공동 3위(9승 5패)로 도약했다.

8위 LG는 3연패에 빠졌다.

전자랜드는 경기 종료 1분 20초를 남기고 76-69에서 LG 제임스 켈리의 2점 슛, 정창영의 3점 슛으로 바짝 쫓겼으나 이후 차바위의 2점 슛으로 한숨을 돌렸다.

LG는 9초를 남기고 켈리의 2점 슛과 추가 자유투 성공으로 77-78까지 따라갔으나 브랜든 브라운의 자유투로 한 점을 더한 전자랜드가 결국 승리를 가져갔다.

전자랜드의 브랜든 브라운(24점 13리바운드)과 정효근(16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은 40점을 합작했다.

[사진출처 : KBL 제공=연합뉴스]
  • kt, 현대모비스 89-80 제압…‘지긋지긋’ 6연패 탈출
    • 입력 2017.11.15 (21:13)
    • 수정 2017.11.15 (21:28)
    연합뉴스
kt, 현대모비스 89-80 제압…‘지긋지긋’ 6연패 탈출
프로농구 시즌 초반 고전을 면치 못하며 최하위로 처진 부산 kt가 울산 현대모비스를 3연패에 빠뜨리고 6연패 사슬을 끊었다.

kt는 1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현대모비스를 89-80으로 제압했다.

지난달 29일 서울 삼성을 상대로 개막 5연패를 끊고 첫 승을 거둔 kt는 이후 6경기를 내리 지다가 기다리던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올렸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3연패에 빠져 시즌 6승 8패로 공동 6위에서 밀려났다.

kt는 1쿼터 김영환의 활약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다.

18-15로 앞서던 1쿼터 종료 1분 58초 전 이재도의 패스를 받은 김영환이 3점 슛을 꽂으면서 점수 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김영환은 이를 포함해 1쿼터에만 11점을 올렸다.

kt는 2쿼터 중반 박지훈의 돌파에 이은 레이업으로 36-26으로 달아났고, 종료 3분 50초 전엔 웬델 맥키네스, 리온 윌리엄스의 패스 연결에 이은 박지훈의 3점포가 터지면서 41-28까지 앞섰다.

전반을 49-34로 리드한 kt는 3쿼터 초반 양동근, 박구영에게 연속 3점 슛을 허용하며 55-42로 추격당했다.

모비스는 3쿼터 막바지 함지훈의 3점 슛과 박경상의 2점 슛으로 68-62까지 쫓아갔다.

올 시즌 유독 3쿼터에 약한 모습을 보이며 역전패하는 일이 잦았던 kt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했다.

불안한 리드가 계속되는 가운데 4쿼터 7분 38초를 남기고 박지훈이 박경상의 방어를 뚫어내며 2점 슛을 넣어 kt는 76-66으로 다시 한발 앞섰다.

현대모비스는 김동량의 2점 슛과 함지훈의 연속 3점포로 1분 18초를 남기고 83-78까지 추격했으나 김영환의 3점 슛 2방이 연이어 꽂히면서 kt의 '후반전 잔혹사'는 막을 내렸다.

kt의 맥키네스는 27점 12리바운드, 김영환은 26점 8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김영환은 막판 결정적 3점 슛 2개 등 4쿼터에만 10점을 몰아넣었다.

창원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홈 팀 LG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79-77로 승리해 전주 KCC와 공동 3위(9승 5패)로 도약했다.

8위 LG는 3연패에 빠졌다.

전자랜드는 경기 종료 1분 20초를 남기고 76-69에서 LG 제임스 켈리의 2점 슛, 정창영의 3점 슛으로 바짝 쫓겼으나 이후 차바위의 2점 슛으로 한숨을 돌렸다.

LG는 9초를 남기고 켈리의 2점 슛과 추가 자유투 성공으로 77-78까지 따라갔으나 브랜든 브라운의 자유투로 한 점을 더한 전자랜드가 결국 승리를 가져갔다.

전자랜드의 브랜든 브라운(24점 13리바운드)과 정효근(16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은 40점을 합작했다.

[사진출처 : KBL 제공=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