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전국서 대피 소동 ‘화들짝’…‘더 큰 지진 오나’ 공포 ISSUE
입력 2017.11.15 (21:16) | 수정 2017.11.15 (21:3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전국서 대피 소동 ‘화들짝’…‘더 큰 지진 오나’ 공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5일) 지진은 서울과 수도권에서도 탁자가 흔들릴 정도로 전국에 영향을 줬습니다.

진앙지에서 가까운 포항은 물론 곳곳에서 대피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최규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시각.

건물위 주차장에 서 있는 차량들이 좌우로 요동칩니다.

길게 금이 간 주차장 바닥은 언제 무너질지 위태롭기만 합니다.

진앙지와 가까운 포항지역에선 갑작스런 지진에 주민들이 혼비백산했습니다.

<녹취> 강승형(포항시 북구 양덕동 주민) : "엄청 세게 흔들리면서 앞에 유리가 거의 터져 나가는 수준까지 갔는데 그 다음에 여진이 계속 왔었죠. 여진 대문에 장사 문 닫은데도 꽤 많고 저도 아예 문 닫았고요."

지진으로 곳곳에서 요란한 소리와 함께 바닥이 통째로 흔들리자 애완동물들도 어쩔 줄을 모릅니다.

포항시내 곳곳에서는 엘레베이트가 파손되는 등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지진은 전국에서 감지될 정도로 강했습니다.

대구와 창원 등에서는 편의점에 진열된 물건들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충청북도 청주와 경기도 평택 등에서는 수업중이던 학생들이 대피했습니다.

<녹취> 공민수(경기도 평택 이충초등학교 3학년) : "방과후(수업)하고 있었는데 문이 살짝 흔들렸어요. 지진나면 어떡하냐고, 어떡하냐고 하면서 막 이랬어요."

서울과 수도권 주민들도 탁자가 좌우로 움직일 정도의 진동을 느낄 정도여서 119에는 신고전화가 잇따랐습니다.

특히 5.4 규모의 지진에 이어 계속 여진이 이어지면서 더 큰 지진이 오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전국서 대피 소동 ‘화들짝’…‘더 큰 지진 오나’ 공포
    • 입력 2017.11.15 (21:16)
    • 수정 2017.11.15 (21:38)
    뉴스 9
전국서 대피 소동 ‘화들짝’…‘더 큰 지진 오나’ 공포
<앵커 멘트>

오늘(15일) 지진은 서울과 수도권에서도 탁자가 흔들릴 정도로 전국에 영향을 줬습니다.

진앙지에서 가까운 포항은 물론 곳곳에서 대피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최규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시각.

건물위 주차장에 서 있는 차량들이 좌우로 요동칩니다.

길게 금이 간 주차장 바닥은 언제 무너질지 위태롭기만 합니다.

진앙지와 가까운 포항지역에선 갑작스런 지진에 주민들이 혼비백산했습니다.

<녹취> 강승형(포항시 북구 양덕동 주민) : "엄청 세게 흔들리면서 앞에 유리가 거의 터져 나가는 수준까지 갔는데 그 다음에 여진이 계속 왔었죠. 여진 대문에 장사 문 닫은데도 꽤 많고 저도 아예 문 닫았고요."

지진으로 곳곳에서 요란한 소리와 함께 바닥이 통째로 흔들리자 애완동물들도 어쩔 줄을 모릅니다.

포항시내 곳곳에서는 엘레베이트가 파손되는 등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지진은 전국에서 감지될 정도로 강했습니다.

대구와 창원 등에서는 편의점에 진열된 물건들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충청북도 청주와 경기도 평택 등에서는 수업중이던 학생들이 대피했습니다.

<녹취> 공민수(경기도 평택 이충초등학교 3학년) : "방과후(수업)하고 있었는데 문이 살짝 흔들렸어요. 지진나면 어떡하냐고, 어떡하냐고 하면서 막 이랬어요."

서울과 수도권 주민들도 탁자가 좌우로 움직일 정도의 진동을 느낄 정도여서 119에는 신고전화가 잇따랐습니다.

특히 5.4 규모의 지진에 이어 계속 여진이 이어지면서 더 큰 지진이 오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