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국 연구진, 세계 최초로 사람 몸속에서 ‘유전자 편집’ 시술
입력 2017.11.15 (21:22) | 수정 2017.11.15 (21:27) 인터넷 뉴스
미국 연구진, 세계 최초로 사람 몸속에서 ‘유전자 편집’ 시술
인체 내에서 특정 유전자를 찾아 자르고 붙이는 '유전자 편집' 시술이 세계 최초로 미국에서 이뤄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AP 통신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브라이언 머도라는 남성이 지난 13일, 수십억 개의 복제된 교정 유전자와 자신의 체내에 있는 DNA를 잘라내기 위한 유전자 도구를 주입하는 시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헌터 증후군'이라는 대사질환을 앓고 있는 머도는 이 시술의 첫 번째 대상자이다.

시술이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는지 징후는 한 달 후에 나타나며, 확실한 결과는 석 달 후 검사를 통해 최종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성공한다면 초보적 수준에 머물러 있는 유전자 치료에 있어 획기적인 발전 계기가 될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크리스퍼'(CRISPR)라고 불리는 유전자 편집은 많은 관심 속에 다양한 방식으로 시도됐지만, 지금까지는 체내가 아닌 연구실에서만 이뤄졌다.

유전자 편집과는 관계없는 유전자 치료 연구는 여러번 있었다.

기존 방식들은 암과 같은 새로운 문제를 유발할 수 있는 DNA를 대체하기 위해 일종의 예비용 새 유전자를 투입하는 수준이었고, 효과가 지속되지는 않았다.

반면 '땜질식'으로 진행된 이번 시술은 원하는 곳을 정확히 찾아 새 유전자를 투입하는 방식이다.

시술을 진행한 생명공학기업인 '상거모'의 샌디 매크래 박사는 "짜깁기 방식"이라며 "DNA를 잘라 열어서 유전자를 넣고 다시 봉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스탠퍼드대 생명윤리학자인 행크 그릴리 교수는 "무작위로 DNA 덩어리를 붙이면 효과가 있을 때도 있지만, 효과가 없거나 해를 끼칠 수도 있다"며 "유전자 편집의 장점은 유전자를 원하는 위치에 넣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심장이나 난자, 정자와 같은 곳에 바이러스가 들어가 미래 세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이번 실험은 출생 전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인간배아에서 유전자를 수정하는 논쟁적인 연구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AP는 설명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미국 연구진, 세계 최초로 사람 몸속에서 ‘유전자 편집’ 시술
    • 입력 2017.11.15 (21:22)
    • 수정 2017.11.15 (21:27)
    인터넷 뉴스
미국 연구진, 세계 최초로 사람 몸속에서 ‘유전자 편집’ 시술
인체 내에서 특정 유전자를 찾아 자르고 붙이는 '유전자 편집' 시술이 세계 최초로 미국에서 이뤄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AP 통신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브라이언 머도라는 남성이 지난 13일, 수십억 개의 복제된 교정 유전자와 자신의 체내에 있는 DNA를 잘라내기 위한 유전자 도구를 주입하는 시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헌터 증후군'이라는 대사질환을 앓고 있는 머도는 이 시술의 첫 번째 대상자이다.

시술이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는지 징후는 한 달 후에 나타나며, 확실한 결과는 석 달 후 검사를 통해 최종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성공한다면 초보적 수준에 머물러 있는 유전자 치료에 있어 획기적인 발전 계기가 될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크리스퍼'(CRISPR)라고 불리는 유전자 편집은 많은 관심 속에 다양한 방식으로 시도됐지만, 지금까지는 체내가 아닌 연구실에서만 이뤄졌다.

유전자 편집과는 관계없는 유전자 치료 연구는 여러번 있었다.

기존 방식들은 암과 같은 새로운 문제를 유발할 수 있는 DNA를 대체하기 위해 일종의 예비용 새 유전자를 투입하는 수준이었고, 효과가 지속되지는 않았다.

반면 '땜질식'으로 진행된 이번 시술은 원하는 곳을 정확히 찾아 새 유전자를 투입하는 방식이다.

시술을 진행한 생명공학기업인 '상거모'의 샌디 매크래 박사는 "짜깁기 방식"이라며 "DNA를 잘라 열어서 유전자를 넣고 다시 봉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스탠퍼드대 생명윤리학자인 행크 그릴리 교수는 "무작위로 DNA 덩어리를 붙이면 효과가 있을 때도 있지만, 효과가 없거나 해를 끼칠 수도 있다"며 "유전자 편집의 장점은 유전자를 원하는 위치에 넣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심장이나 난자, 정자와 같은 곳에 바이러스가 들어가 미래 세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이번 실험은 출생 전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인간배아에서 유전자를 수정하는 논쟁적인 연구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AP는 설명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