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MB 귀국 땐 침묵…정치권 ‘적폐 수사’ 공방 격화
입력 2017.11.15 (21:42) | 수정 2017.11.16 (10:4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 귀국 땐 침묵…정치권 ‘적폐 수사’ 공방 격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적폐 청산'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오늘(15일) 귀국했는데 나갈 때완 달리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정치권 공방은 가열되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2박 4일간 바레인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의혹 수사 등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명박(전 대통령) : "(지금 핵심 참모진들에 대한 수사가 빠르게 가고 있는데요?) ..."

앞서 지난 12일 출국 때 이 전 대통령은 댓글 지시 의혹을 부인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이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란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과거 9년 국정원이 공작과 사찰, 공포와 위협이었다며 철저한 적폐청산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치계의 국정 농단 부역 잔재를 스스로 말끔히 털어버리고 인적, 제도적, 문화적, 총체적인 개혁 작업에 매진해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합니다."

국민의당은 이 전 대통령을 소환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보복정치가 도를 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녹취> 김성태(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위 위원장) : "지난 정권의 사람들은 모두 적폐로 내몰리고 지금 보복의 한풀이에 나라를 송두리째 뒤집어 놓으려 하고 있습니다."

바른정당은 현재로선 이 전 대통령의 불법행위가 드러난 것은 없다면서 일단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MB 귀국 땐 침묵…정치권 ‘적폐 수사’ 공방 격화
    • 입력 2017.11.15 (21:42)
    • 수정 2017.11.16 (10:47)
    뉴스 9
MB 귀국 땐 침묵…정치권 ‘적폐 수사’ 공방 격화
<앵커 멘트>

'적폐 청산'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오늘(15일) 귀국했는데 나갈 때완 달리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정치권 공방은 가열되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2박 4일간 바레인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의혹 수사 등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명박(전 대통령) : "(지금 핵심 참모진들에 대한 수사가 빠르게 가고 있는데요?) ..."

앞서 지난 12일 출국 때 이 전 대통령은 댓글 지시 의혹을 부인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이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란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과거 9년 국정원이 공작과 사찰, 공포와 위협이었다며 철저한 적폐청산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치계의 국정 농단 부역 잔재를 스스로 말끔히 털어버리고 인적, 제도적, 문화적, 총체적인 개혁 작업에 매진해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합니다."

국민의당은 이 전 대통령을 소환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보복정치가 도를 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녹취> 김성태(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위 위원장) : "지난 정권의 사람들은 모두 적폐로 내몰리고 지금 보복의 한풀이에 나라를 송두리째 뒤집어 놓으려 하고 있습니다."

바른정당은 현재로선 이 전 대통령의 불법행위가 드러난 것은 없다면서 일단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