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속도로 교량, 처음으로 손상…공공시설까지 위협 ISSUE
입력 2017.11.17 (21:03) | 수정 2017.11.17 (21:0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속도로 교량, 처음으로 손상…공공시설까지 위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액상화 현상의 관측에 이어, 이번 지진으로 고속도로 교량이 손상된 것도 확인됐습니다.

경주 지진에서도 없던 일인데 고속도로와 항만 등 공공시설까지 지진으로 인해 직접 피해를 입은 겁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진원지와 9km 떨어진 대구-포항 고속도로 포항IC 밑 교량.

교량 상판 밑 시멘트가 심하게 깨져 있습니다.

교량 상부와 하부 사이에서 지진 충격을 완화시키는 이른바 '교좌장치'의 받침 보호 콘크리트가 손상된 겁니다.

<녹취> 신재상(한국도로공사 사장 직무대행) : "요런 것도 전에는 없었는데, 일어난 것이 이번 지진의 양상의 영향이 있었다고 저희는 보고 있습니다."

또 다른 교량도 사정은 마찬가지, 교량 상판이 벗어나지 않게 쐐기 역할을 하는 '보호강재'가 크게 휘어져 있습니다.

<인터뷰> 김윤산(한국도로공사 영천지사) : "(지진 때문에 서로)부딪치다 보니, 위에 스타퍼(보호 강재)는 안쪽으로 이렇게 휘고, 밑에 스타퍼(보호 강재)는 바깥으로 이렇게 휘어서…"

대구-포항고속도로에서 모두 5개 교량이 손상됐는데 규모가 더 컸던 지난해 경주 지진에도 없던 일입니다.

지진 발생으로 고속도로 교량이 손상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차량 소통에 문제가 없는 경미한 손상이라며 다음 주 수요일까지 복구를 마칠 계획입니다.

부두 바닥을 뒤틀고 교량까지 손상시킨 지진의 위력에 항만과 고속도로 같은 공공시설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고속도로 교량, 처음으로 손상…공공시설까지 위협
    • 입력 2017.11.17 (21:03)
    • 수정 2017.11.17 (21:07)
    뉴스 9
고속도로 교량, 처음으로 손상…공공시설까지 위협
<앵커 멘트>

액상화 현상의 관측에 이어, 이번 지진으로 고속도로 교량이 손상된 것도 확인됐습니다.

경주 지진에서도 없던 일인데 고속도로와 항만 등 공공시설까지 지진으로 인해 직접 피해를 입은 겁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진원지와 9km 떨어진 대구-포항 고속도로 포항IC 밑 교량.

교량 상판 밑 시멘트가 심하게 깨져 있습니다.

교량 상부와 하부 사이에서 지진 충격을 완화시키는 이른바 '교좌장치'의 받침 보호 콘크리트가 손상된 겁니다.

<녹취> 신재상(한국도로공사 사장 직무대행) : "요런 것도 전에는 없었는데, 일어난 것이 이번 지진의 양상의 영향이 있었다고 저희는 보고 있습니다."

또 다른 교량도 사정은 마찬가지, 교량 상판이 벗어나지 않게 쐐기 역할을 하는 '보호강재'가 크게 휘어져 있습니다.

<인터뷰> 김윤산(한국도로공사 영천지사) : "(지진 때문에 서로)부딪치다 보니, 위에 스타퍼(보호 강재)는 안쪽으로 이렇게 휘고, 밑에 스타퍼(보호 강재)는 바깥으로 이렇게 휘어서…"

대구-포항고속도로에서 모두 5개 교량이 손상됐는데 규모가 더 컸던 지난해 경주 지진에도 없던 일입니다.

지진 발생으로 고속도로 교량이 손상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차량 소통에 문제가 없는 경미한 손상이라며 다음 주 수요일까지 복구를 마칠 계획입니다.

부두 바닥을 뒤틀고 교량까지 손상시킨 지진의 위력에 항만과 고속도로 같은 공공시설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