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포항 원정 ‘울릉도 수험생’…지진 공포 잊고 ‘열공중’ ISSUE
입력 2017.11.17 (21:09) | 수정 2017.11.17 (21:1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포항 원정 ‘울릉도 수험생’…지진 공포 잊고 ‘열공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진으로 대입 수능시험이 일주일 연기되면서 포항에 나와 원정시험을 치르는 울릉도 수험생들의 객지생활도 길어지고 있습니다.

고단한 객지생활이지만, 걱정과는 달리 수험생들은 비교적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시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포항의 한 콘도 연회장에서 수험생들이 공부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울릉도에서 포항으로 시험을 보러 나온 고3 학생들입니다.

예정대로라면 시험을 마치고 고향에서 가족들과 함께 보낼 시간이지만 지진이 변수가 됐습니다.

<인터뷰> 주은비(울릉고 3학년) : "기상이 안좋다보니까 괜히 들어갔다가 수능 못칠 수도 있으니까 남아서 여기서 일주일 더 공부하려고 결심했어요."

포항으로 원정 수능을 치르러 온 학생들은 모두 34명, 예기치 못하게 객지생활이 길어지면서 일상의 불편과 고단함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지환(울릉고 3학년) : "밀린 빨래는 다같이 포항시내로 가서 빨래방에서 빨래하고, 부족한 교재들은 서점에 들러서 함께 구매도 하고..."

여기에 난생 처음 지진의 공포까지 겪었지만 친구들끼리 서로를 위로하며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지원(울릉고 3학년) : "학교건물이 앞뒤로 흔들리더라구요. 그때 완전 정신없고 패닉이었어요. 주어진 시간이 더 길어졌으니까 그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생각이예요."

사상초유의 사태에도 울릉도 수험생들은 대견스러운 모습으로 지진의 여파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포항 원정 ‘울릉도 수험생’…지진 공포 잊고 ‘열공중’
    • 입력 2017.11.17 (21:09)
    • 수정 2017.11.17 (21:15)
    뉴스 9
포항 원정 ‘울릉도 수험생’…지진 공포 잊고 ‘열공중’
<앵커 멘트>

지진으로 대입 수능시험이 일주일 연기되면서 포항에 나와 원정시험을 치르는 울릉도 수험생들의 객지생활도 길어지고 있습니다.

고단한 객지생활이지만, 걱정과는 달리 수험생들은 비교적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시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포항의 한 콘도 연회장에서 수험생들이 공부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울릉도에서 포항으로 시험을 보러 나온 고3 학생들입니다.

예정대로라면 시험을 마치고 고향에서 가족들과 함께 보낼 시간이지만 지진이 변수가 됐습니다.

<인터뷰> 주은비(울릉고 3학년) : "기상이 안좋다보니까 괜히 들어갔다가 수능 못칠 수도 있으니까 남아서 여기서 일주일 더 공부하려고 결심했어요."

포항으로 원정 수능을 치르러 온 학생들은 모두 34명, 예기치 못하게 객지생활이 길어지면서 일상의 불편과 고단함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지환(울릉고 3학년) : "밀린 빨래는 다같이 포항시내로 가서 빨래방에서 빨래하고, 부족한 교재들은 서점에 들러서 함께 구매도 하고..."

여기에 난생 처음 지진의 공포까지 겪었지만 친구들끼리 서로를 위로하며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지원(울릉고 3학년) : "학교건물이 앞뒤로 흔들리더라구요. 그때 완전 정신없고 패닉이었어요. 주어진 시간이 더 길어졌으니까 그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생각이예요."

사상초유의 사태에도 울릉도 수험생들은 대견스러운 모습으로 지진의 여파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