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北대응방식에 미국민 57~60%가 “지지 안해”
입력 2017.11.18 (01:54) | 수정 2017.11.18 (02:04) 인터넷 뉴스
트럼프 北대응방식에 미국민 57~60%가 “지지 안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핵·미사일 문제 대응 방식이 미국민의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라 나왔다.

하버드 대학 미국정치학센터(CAPS)와 여론조사기관 해리스폴이 17일(현지시가) 발표한 트럼프 대통령 국정수행 관련 조사 결과를 보면, 그가 북한을 다루는 방식에 대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7%에 달했다.

이 조사는 지난달 14~18일 미국 등록 유권자 2천159명을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또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 2~8일 성인 1천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문제에 대한 국정 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60%로 치솟았다. '지지한다'는 응답은 35%에 그쳤다.

갤럽의 지난 9월 조사와 비교하면 '지지한다'는 응답이 10%포인트 감소하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같은 비율로 증가한 것이다.

이와 함께 CSPA-해리스폴의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41%로 취임 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취임 다음 달인 2월(45%) 최고치보다 4%포인트 내려간 것이다.

정당별 지지율은 민주당이 39%로, 공화당(29%)보다 10%포인트 높았다.

공화·민주 양당 지도자에 대한 지지도에서 공화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39%)이 가장 높았고, 이어 폴 라이언 하원의장(16%),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15%) 순이었다.

민주당에서는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22%),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16%) 순으로 지지가 많았다.

'러시아 스캔들'로 궁지에 내몰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부에 대해서는 찬성(42%)과 반대(43%)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또 외국 지도자 5인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비호감도가 94%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하산 로우하니 이란 대통령(88%),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84%) 순으로 호감도가 낮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불인증' 결정을 내린 이란 핵협정에 대해서는 '나쁜 협정'(60%)이라는 인식이 '좋은 협정'(40%)이라는 것보다 훨씬 강했다.

또 이란이 핵협정을 '위반했다'(66%)는 의견이 '그렇지 않다'(34%)보다 배 가까이 많았다.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과 관련, 만약 총기 규제가 더욱 강력했다면 사건을 막을 수 있었느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56%)는 응답이 '그렇다'(44%)보다 많았다.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항의에 대해선 '허용해야 한다'(43%)는 의견이 '국민의례를 해야 한다'(57%)에 미치지 못했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 트럼프 北대응방식에 미국민 57~60%가 “지지 안해”
    • 입력 2017.11.18 (01:54)
    • 수정 2017.11.18 (02:04)
    인터넷 뉴스
트럼프 北대응방식에 미국민 57~60%가 “지지 안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핵·미사일 문제 대응 방식이 미국민의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라 나왔다.

하버드 대학 미국정치학센터(CAPS)와 여론조사기관 해리스폴이 17일(현지시가) 발표한 트럼프 대통령 국정수행 관련 조사 결과를 보면, 그가 북한을 다루는 방식에 대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7%에 달했다.

이 조사는 지난달 14~18일 미국 등록 유권자 2천159명을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또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 2~8일 성인 1천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문제에 대한 국정 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60%로 치솟았다. '지지한다'는 응답은 35%에 그쳤다.

갤럽의 지난 9월 조사와 비교하면 '지지한다'는 응답이 10%포인트 감소하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같은 비율로 증가한 것이다.

이와 함께 CSPA-해리스폴의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41%로 취임 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취임 다음 달인 2월(45%) 최고치보다 4%포인트 내려간 것이다.

정당별 지지율은 민주당이 39%로, 공화당(29%)보다 10%포인트 높았다.

공화·민주 양당 지도자에 대한 지지도에서 공화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39%)이 가장 높았고, 이어 폴 라이언 하원의장(16%),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15%) 순이었다.

민주당에서는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22%),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16%) 순으로 지지가 많았다.

'러시아 스캔들'로 궁지에 내몰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부에 대해서는 찬성(42%)과 반대(43%)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또 외국 지도자 5인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비호감도가 94%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하산 로우하니 이란 대통령(88%),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84%) 순으로 호감도가 낮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불인증' 결정을 내린 이란 핵협정에 대해서는 '나쁜 협정'(60%)이라는 인식이 '좋은 협정'(40%)이라는 것보다 훨씬 강했다.

또 이란이 핵협정을 '위반했다'(66%)는 의견이 '그렇지 않다'(34%)보다 배 가까이 많았다.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과 관련, 만약 총기 규제가 더욱 강력했다면 사건을 막을 수 있었느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56%)는 응답이 '그렇다'(44%)보다 많았다.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항의에 대해선 '허용해야 한다'(43%)는 의견이 '국민의례를 해야 한다'(57%)에 미치지 못했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