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불안·스트레스에 부상 재발…지진 중상자 5명으로 늘어 ISSUE
입력 2017.11.18 (10:49) | 수정 2017.11.18 (10:51) 인터넷 뉴스
불안·스트레스에 부상 재발…지진 중상자 5명으로 늘어
지난 15일 경북 포항에서 강진이 발생한 이후 중상자가 2명에서 5명으로 늘었다.

지진이 일어난 15일 흥해읍에 사는 A(78) 할머니가 담이 무너지는 바람에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신광면 주민 B(84) 할머니도 집 안 화분이 넘어지면서 팔이 부러졌다.

흥해읍 70세 할머니는 왼쪽 발목이 부러졌고, 우현동 88세 할머니는 폐에 물이 차고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장량동에 사는 79세 할머니도 척추가 골절됐다.
포항시는 할머니 3명이 증상이 심해져 중상자로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중상자를 포함한 부상자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15일 39명에서 16일에는 57명,17일 75명에서 18일에는 80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3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 67명은 치료 뒤 귀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 관계자는 "처음에는 몰랐다가 나중에 아픈 증세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며, "여진이 계속되면 후유증과 심리적 불안감,스트레스 등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행히 여진이 급격히 줄어 흥해 체육관 등 포항 시내 10여 곳에 대피한 이재민 수도 감소하고 있다.

15일 1,300여 명에서 16일 1,536 명,17일에는 1,789 명으로 늘었으나, 18일에는 1,361 명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불안·스트레스에 부상 재발…지진 중상자 5명으로 늘어
    • 입력 2017.11.18 (10:49)
    • 수정 2017.11.18 (10:51)
    인터넷 뉴스
불안·스트레스에 부상 재발…지진 중상자 5명으로 늘어
지난 15일 경북 포항에서 강진이 발생한 이후 중상자가 2명에서 5명으로 늘었다.

지진이 일어난 15일 흥해읍에 사는 A(78) 할머니가 담이 무너지는 바람에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신광면 주민 B(84) 할머니도 집 안 화분이 넘어지면서 팔이 부러졌다.

흥해읍 70세 할머니는 왼쪽 발목이 부러졌고, 우현동 88세 할머니는 폐에 물이 차고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장량동에 사는 79세 할머니도 척추가 골절됐다.
포항시는 할머니 3명이 증상이 심해져 중상자로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중상자를 포함한 부상자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15일 39명에서 16일에는 57명,17일 75명에서 18일에는 80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3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 67명은 치료 뒤 귀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 관계자는 "처음에는 몰랐다가 나중에 아픈 증세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며, "여진이 계속되면 후유증과 심리적 불안감,스트레스 등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행히 여진이 급격히 줄어 흥해 체육관 등 포항 시내 10여 곳에 대피한 이재민 수도 감소하고 있다.

15일 1,300여 명에서 16일 1,536 명,17일에는 1,789 명으로 늘었으나, 18일에는 1,361 명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