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적폐청산 공방…“철저히 수사” vs “盧정부도 수사하라”
입력 2017.11.18 (15:42) | 수정 2017.11.18 (15:52) 인터넷 뉴스
여야 적폐청산 공방…“철저히 수사” vs “盧정부도 수사하라”
여야는 18일(오늘)에도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주문하며 흔들림 없이 적폐청산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지만, 한국당은 보수정권을 겨냥한 '정치보복'에 불과하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댓글 공작과 관련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진술이 나온 것은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종 지시자였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이어 "보수야당은 적폐청산을 두고 정치보복이라고 하는데 이는 정말 부끄러운 이야기다.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정쟁화하려는 것은 유감"이라며 "이제라도 국민 앞에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본인이 먼저 나서서 밝히고 사죄하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기회에 적폐가 청산되지 않으면 이 같은 부조리가 반복될 것"이라면서 "다시는 국가 권력 농단이 반복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적폐청산 작업은 꼭 마무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검찰이 매년 특수활동비의 예산 일부를 법무부에 상납했고, 올해도 105억 원을 보냈다"며 "검찰이 '법 앞에 평등'을 말하려면 역대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을 모두 수사하고 범죄사실이 소명되면 구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은 제쳐놓고 보수정권 9년에 대해서만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며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으려면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물론 노무현 정권 당시 청와대 특수활동비 3억 원 횡령 의혹 사건과 640만 달러 뇌물 사건도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 보복성 하명수사에 대해 전국 지검장들이 비판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며 "한국당은 보수세력 궤멸을 위해 무자비하게 자행되는 정치보복 수사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원내대변인은 "적폐청산 작업은 묵묵히,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한다"면서 "이런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을 헌법적 가치에 충실한, 법과 원칙에 따라 움직이는 정상국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경제적으로 번성할 수 있는 깨끗한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 내야 한다"며 "국민의당은 이런 목표하에 적폐청산에 필요한 역할을 묵묵히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적폐청산 공방…“철저히 수사” vs “盧정부도 수사하라”
    • 입력 2017.11.18 (15:42)
    • 수정 2017.11.18 (15:52)
    인터넷 뉴스
여야 적폐청산 공방…“철저히 수사” vs “盧정부도 수사하라”
여야는 18일(오늘)에도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주문하며 흔들림 없이 적폐청산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지만, 한국당은 보수정권을 겨냥한 '정치보복'에 불과하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댓글 공작과 관련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진술이 나온 것은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종 지시자였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이어 "보수야당은 적폐청산을 두고 정치보복이라고 하는데 이는 정말 부끄러운 이야기다.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정쟁화하려는 것은 유감"이라며 "이제라도 국민 앞에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본인이 먼저 나서서 밝히고 사죄하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기회에 적폐가 청산되지 않으면 이 같은 부조리가 반복될 것"이라면서 "다시는 국가 권력 농단이 반복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적폐청산 작업은 꼭 마무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검찰이 매년 특수활동비의 예산 일부를 법무부에 상납했고, 올해도 105억 원을 보냈다"며 "검찰이 '법 앞에 평등'을 말하려면 역대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을 모두 수사하고 범죄사실이 소명되면 구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은 제쳐놓고 보수정권 9년에 대해서만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며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으려면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물론 노무현 정권 당시 청와대 특수활동비 3억 원 횡령 의혹 사건과 640만 달러 뇌물 사건도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 보복성 하명수사에 대해 전국 지검장들이 비판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며 "한국당은 보수세력 궤멸을 위해 무자비하게 자행되는 정치보복 수사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원내대변인은 "적폐청산 작업은 묵묵히,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한다"면서 "이런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을 헌법적 가치에 충실한, 법과 원칙에 따라 움직이는 정상국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경제적으로 번성할 수 있는 깨끗한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 내야 한다"며 "국민의당은 이런 목표하에 적폐청산에 필요한 역할을 묵묵히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